Korea

'쓰러진 여직원 방치' 국토연구원 前부원장…살인 혐의 기소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김도현 기자 = 대전지검은 쓰러진 후배 여직원을 차에 방치, 숨지게한 혐의로 국토연구원 전 부원장 A씨를 구속 기소했다.

23일 지방 법조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9년 8월세종시 자신의 거주지에서 뇌출혈로 의식을 잃은 여직원 B씨를 4시간 가량 차에서 방치한 혐의로 알려졌다.

이후 B씨는 A씨 거주지에서 10분가량 떨어진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을 거뒀다.

검찰은 A씨가 쓰러진 B씨를 집에서 차로 옮긴 후 적절한 조치가 없었다고 판단, 부작위에 의한 살인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Football new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압력에 놀랐다. 그들은 또한 Gundogan(지원 지역의 밀도를 희생 시킴)을 막았지만 KDB 는 City 를 게임으로 다시 가져올 수있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 감독 Butragueno Atletico 선수의 손에:그것은 페널티입니다. 우리는 다시 재수와 심판은 에르난데스
첼 on Tottenham 의 100 목표 시즌:나쁘지 않에 대한 방어하고 가난한 팀
코만은 2026 년까지 바이에른의 새로운 계약 제안을 거절했습니다
홀랜드의 이적은 레알 마드리드의 우선 순위입니다. 이 거래는 2 억 7 천만 유로(As)를 소비 할 수 있습니다
아틀레티코는 시메오네의 대담한 계획 덕분에 더비의 전반을 통제했다. 그런 다음 게임이 열렸고 Casemiro 의 분출은 레알 마드리드를 구했습니다
메시의 라 포르타:바르셀로나는 가족입니다. 이를 확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하는 역사에서 최고의 선수에 남아 있는 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