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100만 자비량 선교운동’ 구체적 실행 전략 나왔다

한충희 두란노해외선교회 본부장이 11일 저녁 쉐라톤 그랜드 인천호텔에서 열린 제3회 서종포럼에서 자비량 선교운동과 온누리교회의 선교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평신도 자비량 선교는 유행이 아니라 성경적 원리다. 모든 교회가 시작해야 한다.”

11일과 12일 인천 연수구 쉐라톤 그랜드 인천호텔에서 열린 제3회 서종포럼에서는 ‘100만 자비량 선교운동’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이 소개됐다. 운동은 2030년까지 100만명의 자비량 선교사를 파송하자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삶 속에서 선교사로 살아가는 헌신적인 성도들을 일으키자는 취지다. 포럼에서는 교회 적용 사례를 비롯해, 비즈니스 차세대 이주민 모바일 등 영역에서 적용 가능한 전략들이 소개됐다.

황덕영 새중앙교회 목사는 “100만 자비량 선교를 위해서는 교회 리더십에게 분명한 목회철학이 있어야 한다”며 “성도들의 달란트(재능이나 은사)를 사역화해 선교 자원을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새중앙교회는 자비량 선교사를 ‘비전 선교사’로 지칭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성도 1000여명이 비전 선교사로 신청했다. 황성은 오메가교회 목사는 선교사 파송을 위해 ‘킹덤 크루’라는 예비 선교사 과정을 운영 중이라 했다. 이 과정은 제자훈련과 바이블칼리지 교육이 핵심이다.

온라인 시대에서는 자비량 선교가 더 효과적이라는 분석도 있었다. 두란노해외선교회 한충희 본부장은 “온라인은 선교 장소와 시간 등의 한계를 허물고 있다”며 “선교를 위해서는 모든 자료를 동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생명 FMnC선교회 이사는 선교 사역에 디지털을 융합하는 ‘스마트 사역’을 소개하면서 페이스북 등 SNS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등을 선교의 도구로 사용 가능한 자비량 선교사를 적극 파송하자고 제안했다.

포럼에서는 ‘100만 자비량 선교운동의 신학적 고찰과 교단·교회별 실행 전략’(나성균) ‘비즈니스 선교 모델’(차형규) ‘한국 선교의 미래와 100만 자비량 선교운동’(전철영) ‘100만 자비량 선교운동과 현장 선교사의 역할’(김종국) ‘100만 자비량 선교운동과 청년 운동의 미래’(조지훈) ‘평신도를 이주민 선교사로’(노규석) 등의 주제들이 발표됐다. 서종포럼은 변혁한국(상임의장 황성주 박사) 주관으로 매달 열리고 있다. 세계선교와 영적 혁신에 관한 주요 이슈들을 발표하고 있다.

인천=글·사진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Football news:

Neymar 는 2025 년까지 PSG 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첼시 후 아자르 웃음에 지단:에덴은 사과,그는 사람을 불쾌하게 의미하지 않았다. 이것은 과거에는
유벤투스는 첼시와 바르카에 데 리트를 팔기를 거부했다. 약 10 일 전에 오퍼가 나왔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바르셀로나와 유벤투스 문자로 전송 7 슈퍼 리그럽고 그들을 위협으로 법적 결과에 대한 철회 토너먼트에서
Julen Lopetegui:지단은 레알 마드리드의 완벽한 코치입니다. 그의 작품 자체에 대한 말
아자르는 레알 마드리드를 떠날 것을 설득하기가 어려울 것입니다. 그는 받는 15 만 유로,자신의 계약에 유효하며 다른 3 년
Neymar 는 PSG 와의 새로운 계약에 따라 연간 3 천만 유로를 받게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