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3개월 만의 첫 사흘 연속 60명대 확진…수도권·광주 중심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6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수도권과 광주, 대전 등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이어졌는데, 사흘 연속 60명대 기록은 3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어제(4일) 61명이 늘어 1만 3천91명이 됐습니다.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283명을 유지했습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지역감염 사례는 43명입니다.

서울 14명, 경기 4명으로 수도권이 18명을 차지했고, 최근 지역감염이 확산 중인 광주에서도 15명이 추가됐습니다.

그 외 지역에서는 대전 8명을 비롯해 강원과 경북에서 각 1명씩 늘어났습니다.

광주에서는 광륵사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오피스텔과 교회, 요양원 등으로 확산하면서 관련 확진자 수가 61명으로 늘었습니다.

신도 1천500여 명 규모의 광주 일곡중앙교회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했습니다.

수도권에서는 의정부 장암주공아파트에서 4명이 추가돼 누적 환자가 25명이 됐습니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1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들 가운데 절반인 9명은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9명은 입국한 뒤 자택이나 시설 자가격리 상태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사흘 연속 60명대 기록은 지난 4월 이후 3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보건당국은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의 동시 확산세에 주목하면서 휴일 종교시설과 예식장 등에서의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Football news:

다니엘 스터리지:프리미어 리그로 돌아 오는 것이 내 우선 순위입니다. 나는 그 어느 때보 다 축구에 더 배고프다
발렌시아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는 두 사람이 검출되었다
그리고 어제 우리는 또한 축구를했다. 코펜하겐 키퍼는 13 세이브 만든,루카쿠 드롭 득점,브루누는 준결승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드래그
다니엘 스터리지:나는 리버풀 선수가 우승을 축하 보았을 때 나는 흥분으로 파열되었다
사우 샘프 턴 미드 필더 슈바인슈타이거는 토트넘으로 이전하기 전에 시험을 통과했다
Jurgen Klopp:Tsimikas 는 리버풀 탈의실에 완벽하게 맞습니다
바이엘 출발에 대한 Gradecki:매우 실망. 의 유로파 리그 다음 시즌을 승리 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