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8월 외국인 보유 채권 114조3000억…‘역대 최대’


지난달 외국인이 보유한 채권이 역대 최대규모를 기록했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을 4조5020억원 순매수하며 총 2조9010억원을 순투자했다.

지난달 말 기준 전체 상장채권의 6.6%에 달하는 114조3000억원을 보유하며 역대 최대규모를 기록했다. 순투자규모도 전월(1조4000억원)보다 2조4000억원으로 확대됐다.

지역별로는 유럽과 중동에서 각각 8000억원, 7000억원 순투자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가 전체의 44.2%인 50조5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유럽 37조6000억원(32.9%), 미주 11조2000원(9.8%) 순이다.

종류별로는 국채와 통안채에 각각 1조3000억원, 1조원 순투자했다. 보유잔고는 전체의 79.7%인 91조1000억원이 국채, 19.4%가 통안채 등이었다.

잔존만기별로는 1~5년 미만이 1조6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5년 이상이 6000억원, 1년미만이 2000억원으로 모두 순투자했다. 보유잔고 중 잔존만기가 1~5년미만이 50조5000억원으로 전체의 44.2%를 차지했다. 1년 미만이 29.3%(33조5000억원), 5년 이상이 26.5%(30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주식도 증가세다. 지난달 외국인이 순매수한 상장주식은 1조1020억원이다. 지난달말 기준 보유액은 599조8000억원으로 전월대비 7조1000억원 늘었다. 코스피 1조1000억원, 코스닥 300억원이다.


지난 4월 이후 3개월간 순매도를 유지하다 7월 순매수로 전환한 뒤 지난달까지 유지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미국과 아시아가 2조3000억원, 500억원을 순매수했다. 유럽도 9000억원 순매도 했다.

국가별로는 미국과 싱가포르가 각각 2조3000억원, 5000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사우디와 룩셈부르크는 각각 5000억원, 3000억원 순매도 했다.

보유규모는 미국(254조8000억원)이 가장 많았다. 이는 외국인 전체의 42.5%에 달한다. 유럽이 174조1000억원(29.0%), 아시아 70조8000억원(11.8%), 중동 21조8000억원(3.6%)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8월 외국인 보유 채권 114조3000억…‘역대 최대’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올레 군나르 술셔:나는 아스톤 빌라에 대한 페널티라고 생각
필라델피아는 경찰의 손에 죽은 흑인의 이름을 가진 티셔츠에서 연주
Kompany 는 Anderlecht 에서 모든 것을 시도:그는,라이센스(끔찍한)없이 코치 15 경기를 연주하고 클럽에 300 만 유로를 투자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페널티 아스톤 빌라 코치:부끄러운 결정
폴 포그 바:유로파 리그와 FA 컵 우승은 이번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목표 중 두 가지입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최초의 프리미어 리그 승리 4 차이와 연속 게임 적어도 3 목표
브루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마지막 3 경기에서 7 점(4+3)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