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알츠하이머 10년째 투병' 배우 윤정희의 건강 상태는?

배우 윤정희가 알츠하이머를 앓고있다는 소식을 전한 가운데 건강상태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투병 소식은 남편이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씨와 바이올리니스트인 딸 진희 씨가 직접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백건우 씨에 따르면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증세는 10년 전부터 시작되었고, 지금은 딸이 있는 프랑스 파리에서 지내고 있다.

백건우 씨는 "전세계로 여행을 너무 많이 다니며 시차와 환경이 바뀌는 게 이 병에는 가장 안 좋다고 한다. 5월부터 요양 생활을 시작했는데 이제 많이 편해졌다"고 설명했다.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를 마지막으로 요양을 하고 있다는 것.

딸 진희씨는 "엄마는 본인의 기억력에 문제가 있다는 건 알지만 병이라고는 인정하지 않는 상황"이라며 "나를 못 알아볼 때가 정말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윤정희는 1960년대 문희, 남정임과 함께 여배우 트로이카 시대를 연 주역.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윤정희 씨는 지금까지 총 33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대종상 여우주연상 등 24차례에 걸쳐 각종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윤정희는 2010년 영화 '시'를 통해 15년 만에 영화계에 복귀했다. 그해 칸 영화제에 초청됐고,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을 받았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