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And 컨슈머리포트-‘시카크림’] 성분 착한 ‘아이오페’ 1위… 잘 발리고 피부에 탄력


‘시카(CICA)’라는 게 있다. 화장품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시카 화장품 하나쯤은 갖고 있을 테고, 그다지 관심이 없더라도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말이다. 아벤느 등 이른바 약국 화장품 브랜드에서 시작해 국내외 더마 화장품 브랜드들이 하나 이상 갖추고 있는 게 ‘시카 라인’이다. 시카 화장품에 공통적으로 들어있는 건 약용 식물인 ‘병풀’ 추출물이다. 병풀의 학명(센텔라 아시아티카·Centella Asiatica)에서 시카라는 말이 유래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풀 추출물에는 상처 치유에 효과적인 마데카소사이드 성분이 들어 있어 피부 재생에 도움을 준다. 자극 받은 피부를 진정시키고 재생에도 효과적이라고 알려진 ‘시카크림’을 국민컨슈머리포트가 평가했다.

유통 경로별 베스트셀러 선정


국민컨슈머리포트는 주요 유통 경로별 베스트셀러 제품을 선정해 진행한다. 백화점, 헬스 앤드 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 오픈마켓 11번가로부터 베스트셀러 제품(표 참조)을 추천받아 제품 5개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하지만 시카크림은 프리미엄 화장품 브랜드에서는 많이 나오지 않아 백화점 베스트셀러는 참고하지 않았다.

시카크림 평가는 유통 경로별 1위 제품과 최고가, 최저가 제품을 평가대상으로 삼았다. 올리브영과 11번가 모두 1위 제품은 ‘닥터자르트 시카페어 크림’(50㎖ 4만8000원)으로 일치했다. 이 제품은 추천받은 제품들 가운데 가장 고가였다. 최저가 제품은 ‘라로슈포제 시카플라스트밤 B5’(100㎖·2만8000원)였다.

여기에 시카크림이 보급되던 초창기부터 인기를 모았던 ‘아벤느 시칼파트 S.O.S크림’(올리브영·40㎖·2만8600원)과 11번가 2위 제품인 ‘아이오페 더마 리페어 시카크림’(50㎖·1만7900원)을 평가에 포함시켰다. 백화점에서 판매되는 ‘키엘 뉴 시카 크림’(50㎖·5만3000원)도 추가했다. 제품 가격은 유통 채널에 따라 조금씩 다를 수 있다.

시카크림 평가에는 고진영 애브뉴준오 원장, 김미선 임이석테마피부과 원장, 김정숙 장안대 뷰티케어과 교수, ‘최윤정 생활 미용-그동안 화장품을 너무 많이 발랐어’(에프북) 저자(이상 가나다 순)가 함께했다. 브랜드가 평가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도록 같은 모양의 통에 옮겨 담아 블라인드 테스트로 진행했다.

시카크림 평가는 발림성, 흡수력, 보습력, 영양감, 진정감, 저자극성, 지속력의 7개 항목에 대한 평가를 먼저 진행했다. 항목별 평가를 바탕으로 1차 종합평가 점수를 내고, 각 제품의 전성분과 10㎖당 가격을 감안해 최종 점수를 매겼다. 모든 평가는 최고 5점, 최저 1점의 상대평가다.

보습력·진정감 대체로 우수

5개 제품은 최종 평가에서 점수차가 뚜렷하게 벌어졌지만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대체로 우수하다는 평가다. 문제 성분을 전혀 사용하지 않거나 있더라도 약한 수준이었고, 성능 측면에서도 전반적으로 호평을 받았다. 김미선 원장은 “보습력과 진정감이 전체적으로 우수했다”고 총평했다.


1위는 ‘아이오페 더마 리페어 시카크림’(4.25점)이 차지했다. 성분이 단출하고 자극적인 성분이 없을뿐더러 마데카소사이드, 판테놀 등 재생 효과를 주는 성분이 포함돼 있어서 성분 평가에서 만점을 받았다. 김정숙 교수는 “부드럽게 발리고 흡수력도 빨라서 산뜻하고 가벼운 느낌을 준다”며 “보습력과 영양감도 풍부하고 시간이 지나면 피부에 탄력이 느껴진다”고 평가했다.

최윤정씨는 “진정감이 특별하게 탁월한 것은 아니지만 사용감, 보습력, 영양감 등 모든 항목에서 두루 괜찮아 무난하게 쓰기 좋은 제품”이라며 “이렇다 할 단점이 없고 성분도 좋았다”고 말했다.

2위는 ‘닥터자르트 시카페어 크림’(3.75점)이었다. 이 제품은 미국, 중국 등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다. 1차 평가에서 아이오페 제품과 공동 1위였으나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 탓에 최종 평가에서는 2위로 내려앉았다. 흡수력, 진정감, 저자극성 항목에서는 1위를 받기도 했다.

고진영 원장은 “제형이 꾸덕한 느낌인데도 잘 발려서 사용감이 좋다”며 “유분이 과하지 않아 흡수된 뒤에 끈끈하지 않은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최윤정씨는 “성분이 많지만 자극적인 성분이 없어서 괜찮았다”며 “재생기능뿐 아니라 미백, 주름개선 기능 성분까지 포함돼 있어 중년 이후의 소비자들이 쓰기에 좋을 것 같다”고 했다.

3위에는 ‘아벤느 시칼파트 S.O.S크림’(3.5점)이 올랐다. 보습력, 진정감, 지속력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재생 기능이 뛰어나 기본적인 재생크림으로 좋다는 평가가 나왔다. 고진영 원장은 “처음 바르기에 좋지 않지만 시간이 지나면 잘 흡수돼 화장을 했을 때 밀림이 적다”며 “피부의 붉은기가 완화되는 등 진정효과가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고 원장의 지적처럼 사용감은 아쉽다는 의견이 많았다. 최윤정씨는 “이 제품에 포함된 징크옥사이드 성분이 피부에 막을 씌워 보호해주기 때문에 살균과 항염작염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징크옥사이드가 자외선 차단제 성분으로도 쓰이기 때문에 저녁에 바른 경우 다음 날 꼼꼼히 세안해주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4위는 ‘라로슈포제 시카플라스트밤 B5’(2.5점)였다. 고진영 원장은 “묵직한 크림제형이라 흡수가 더디다. 화장을 하지 않을 때나 저녁에 바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재생효과와 항염효과를 갖춘 성분이 들어가 있어서 진정감과 재생에 도움이 되는 제품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5위는 ‘키엘 뉴 시카 크림’(1.0점)이었다. 상대적으로 최하점을 받았지만 제품 자체에 대해서는 좋은 평가가 대부분이었다. 최윤정씨는 “마데카소사이드 성분이 0.5% 포함돼 재생 효과가 좋을 것”이라며 “시술 등으로 자극 받은 피부, 흉터나 상처 자국으로 고민인 분들에게 괜찮을 것 같다”고 했다. 다른 제품들보다 다소 자극적인 성분이 들어간 게 아쉽다는 지적이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