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n article was changed on the original website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한국시간 12일 오전 10시 개최”

대변인 “대북 ‘최대압박 정책’에는 변화 없다”
회담 장소는 샹그릴라 호텔 확실시
© News1

북미정상회담이 한국 시간 12일 오전 10시에 열린다고 백악관이 공식발표했다.

4일(현지시간) AFP,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사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 현지시간으로 오는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에 열린다”고 발표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미정상회담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고, 선발팀은 정상회담 준비를 마무리 한 뒤 회담 시작까지 싱가포르에 남아있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매일 북한과 관련된 안보 브리핑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영철 북한 노동장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한 친서의 내용이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샌더스 대변인은 “내용을 자세히 밝힐 수는 없다”면서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전이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로는 샹그릴라 호텔이 거의 확실시된 상황이다. 이날 싱가포르 정부는 6.12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샹그릴라 호텔 주변 지역을 특별 행사 지역(special event area)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북제재에 대한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정책’에는 변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우리는 대북제재를 강력하게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이 비핵화되지 않는 한, 현재 진행 중인 대북제재를 거두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제재와 관련해 “북한에 ‘최대 압박’ 용어를 사용하는 것을 더 이상 원하지 않는다”며 대북제재 보류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에 미국 정치권에서는 북한에 대한 압박을 늦춰서는 안된다는 경고가 잇따랐다.

척 슈머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합의에서 완전한 비핵화 및 감시체제 구축을 이끌어내지 못할 경우 대북제재 강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화당 중진인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 역시 CBS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미국은 북한에 대한 압박을 섣불리 놓아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백악관 “북미정상회담, 한국시간 12일 오전 10시 개최”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지네딘 지단:심판이 벌금을 제공하는 경우,그것은 페널티 의미합니다
Var 의 비판에 도마뱀:실제 생활에서,그들은 팀 외부 대화에 관심을 지불하지 않습니다
3 라운드에서 5 점 점수를 실제 필요 라 리가 승리
Gasperini 에 대한 1/4 챔피언스 리그의 최종:유벤투스와 일치 PSG 와 게임의 모방이다
쿠르투아는 라 리가 시즌 18 드라이 게임을했다. 실제 기록은 한 게임 떨어져 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는 행에서 8 승리를 이기고 5 경기를 놓치지 않습니다
거의 어떤 접촉이 없었다,심지어 페널티 지역 외부. 실제 벌금에 대한 이사의 바르셀로나의 이사회의 전 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