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기업 R&D 투자액 일본이 한국의 41배

일본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화학소재 기업의 평균 연구개발(R&D) 지출액이 한국 기업의 41배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25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한국과 일본의 부품·소재 기업 1만117개(한국 2787개, 일본 7330개)를 분석한 결과, 한국 소재·부품 기업의 R&D 지출액이 일본보다 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특수화학, 산업용 가스 등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화학 소재 분야에서 한일 간 R&D 지출 차이가 컸다. 일본 기업 한 곳당 연간 평균 R&D 비용은 2860만 달러(약 346억 원)로 한국(70만 달러·8억 원)의 40.9배였다. 평균 R&D 지출뿐만 아니라 평균 매출(17.9배), 평균 당기순이익(23.3배), 평균 자산(20.5배) 등 주요 재무 항목도 큰 차이를 보였다.

전체 소재 부문에서는 일본 기업의 평균 R&D 지출액이 한국 기업에 비해 1.6배 높았지만 전체 부품 부문에서는 한국이 오히려 일본보다 2.5배 높았다. 하지만 부품에서 반도체를 빼면 일본의 평균 R&D 지출액이 한국보다 1.6배 높았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핵심 부품·소재 R&D에 대한 꾸준한 지원과 각종 화학물질 관련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기업 R&D 투자액 일본이 한국의 41배베스트 추천 뉴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