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반품해달라는 고객 위협…이태원 ‘짝퉁’ 판매 일당 입건

같은 혐의로 재판 중에도 영업 계속
‘임대’ 표시해놓고 불법 영업하던 이태원 위조제품 매장(서울시 제공)© News1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이태원에서 핸드백, 지갑, 의류 등 위조제품을 판매하는 A씨 등 공급자와 판매자 일당 3명을 상표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이 매장과 창고에 보관하던 정품추정가 7억원 상당위조제품 1246점도 전량 압수했다.

이들 중 상습적으로 상표법을 위반하면서 고객에게 위협을 가하기도 한 A씨는 출국금지 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위조 제품의 공급처에 묵비권을 행사하는 A씨의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으로 분석해 공범 2명의 혐의를 추가 확인했다.

A씨는 같은 전과가 많고 현재도 같은 혐의로 재판 중인데도 자신의 매장 입구에 폐업을 위장하는 ‘임대’ 푯말을 내걸고 영업을 계속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일당들은 위조 제품을 고객이 반품을 요구하면 이태원 내 삐끼로 활동하는 주변 남성들을 동원해 위협을 가하기도 했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상표법 위반행위를 본격 단속한 2012년 이래 상표법 위반사범 821명을 형사입건했다. 12만8834점(정품추정가 442억 원 상당)의 위조상품을 압수해 폐기처분했다.

최근에는 매장이나 창고에 위조 제품을 쌓아두는 형태가 아닌 카카오스토리나 밴드 등 온라인을 통한 위탁판매와 개인 간 거래방식으로 은밀히 이뤄진다. 시민의 제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안승대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위조 제품을 판매하는 행위는 상거래 질서를 교란시켜 건전한 국내 산업 발전을 악화시키는 불법 행위이고, 폐쇄된 장소에서 위조제품을 구입하는 것은 교환, 환불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고객 입장에서 상당히 위험한 행위”라며 “위조 제품이 사라질 때까지 서울시는 지속적이고 철저하게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반품해달라는 고객 위협…이태원 ‘짝퉁’ 판매 일당 입건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Neuer-in 골,Hakimi 및 데이비스는 정면 산초,뮬러 및 Lewandowski 에서 측면을 태워 버립니다. 분데스리가-19/20 수집 드림 타임
카실라는 유로 2012 에서 스페인의 승리를 기념하는 비디오 거의 없습니다. 아마도 이 FFI 의 대통령의 게시물에 자신의 홍보 때문이다
바르셀로나의 세티엔의 미래는 위협을 받고있다. 플레이어는 그것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동기 부여에 트렌트:호날두와 메시는 휴식을 취하지 않습니다. 더 당신이 이길,더 당신이 계속하고자합니다
비판에 대한 콘테:날 공격,클럽이나 내 선수. 반 빈 유리를 보고 싶은 사람들이 있어^.우리는 여섯 골을 넣었 어떤 인정하지 않았다,그래서 이것은 만족에 대한 이유가 될 수 있습니다
에버튼에 Ancelotti:우리는 유로파 리그 자격을 드리겠습니다
세티엔은 단순히 무능합니다. 그리즈만에게 반하는 게 없겠죠^. 전 프랑스 국가 팀 플레이어 크리스토프 Dugarry 말씀의 문제에 대해 스트라이커 Antoine Griezmann 바르셀로나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