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배철수가 고른 비틀스 노래에 文대통령 반응이…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국민과의 대화`를 갖고 117분간 직접 질문에 답변하며 국민과 소통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국민 패널` 300명을 만나 각종 현안에 대해 국민과 대화했다.

1만6000여명의 신청자 중 53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뽑힌 패널들은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문 대통령을 가운데 두고 원형 계단식으로 둘러앉아 열띤 질문을 쏟아냈다.

각본 없이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에서는 `조국 사태`, 한반도 평화, 소상공인·비정규직 문제, 부동산 문제, 다문화 가정 문제 등 다양한 주제의 돌발성 질문이 쏟아졌다.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인상적이라는 평가와 다소 산만하고 질문도 중구난방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당초 예정했던 100분을 훌쩍 넘기기도 했다.

행사 시작 시각인 오후 8시가 넘어서자 짙은 색의 정장과 푸른색 줄무늬 타이를 맨 문 대통령이 등장했다. 청각 장애인이 만드는 수제화로 알려진 `아지오` 구두도 착용했다.

국민 패널들은 일제히 일어나 박수로 환영했고 문 대통령은 환한 표정으로 이들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배씨가 "제가 40여년째 방송생활을 하지만 이렇게 큰 환호를 받은 적 없다"고 인사하자 문 대통령은 "속으로는 날카로운 질문을 품고 있을지 모르죠"라고 농담을 건넸다.

문 대통령이 통상 행사장에 들어설 때 작곡가 김형석 씨가 만든 `미스터 프레지던트`가 연주됐던 것과 달리, 이날 행사에는 배씨가 고른 비틀스의 대표곡 `All You Need is Love`가 흘러나왔다.

문 대통령은 "비틀스가 사랑에 관한 노래를 많이 했는데 반전, 평화 등의 메시지로도 읽혔다"면서 "우리가 추구하는 평화도 잘 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사랑의 토대는 이해이고, 이해하려면 더 많은 소통이 필요하다"며 "오늘 그런 뜻을 담은 자리라는 의미도 느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첫 질문자로 지난 9월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아들 김민식(9) 군을 잃은 엄마인 박초희 씨를 직접 지목했다.

민식이의 사진을 든 남편 옆에서 흐느끼며 마이크를 잡은 박씨는 "이런 슬픔이 없도록 아이들 이름으로 법안을 만들었지만 단 하나의 법도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했다"며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를 이뤄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무거운 표정으로 질문을 듣던 문 대통령은 "어머니가 보시는 가운데 사고가 나서 더더욱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면서 "아이들의 안전이 훨씬 더 보호될 수 있게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민식이 엄마`를 시작으로 패널 17명이 현장에서 던진 질문과 실시간 온라인 소통방에 올라온 질문 3개 등 모두 20개 질문에 대답했다.

다문화 교육 교사, 다문화 가족 구성원, 민족사관고 1학년 남학생, 소상공인, 중증장애인, `워킹맘`, 북한이탈주민, 일용직 노동자, 여자 중학생과 남자 대학원생 등 다양한 패널이 질문을 던졌다.

문 대통령은 진지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이며 질문을 청취했고, 질문 내용을 종이에 메모했다. 1시간가량 진행된 후에는 재킷을 벗고 와이셔츠에 넥타이를 맨 차림으로 답변에 열중하기도 했다.

각본 없이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는 `생생한 소통`이 부각되면서 국민과 공감하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왔다.

사전에 질문자를 정하지 않고 생중계를 진행했다는 측면에서 집권 후반기 국정운영의 기조를 볼 수 있었다는 분석도 나왔다.

다만 핵심이 없는 다소 `엉뚱한` 질문들도 나오면서 한계도 보였다.

지나치게 길거나 핵심을 알기 어려운 질문이 나오자 다른 패널들이 "조금 줄입시다"라고 외치며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국민과의 대화는 정해진 방송 시간을 15분가량 넘겨 오후 9시 57분까지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우리가 옳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고 같은 방향으로 계속 노력해나간다면 반드시 우리가 원하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는 확실한 믿음과 희망을 드릴 수 있다"며 "임기가 절반 지났을 수도 있고 절반 남았을 수도 있다.

저는 임기가 절반 남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방금 인사한 분 가운데 독도 헬기 사고로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 가족도 계셨다. 정말 최선을 다하겠다"며 "그중 소방대원 한 분은 헝가리 다뉴브강 사고 때 수색 작업에 종사했는데, 이번에 안타깝게 희생자가 되셨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첫 질문자로 지목한 민식 군 부모를 또다시 거론하며 "다시 한번 위로 말씀을 드리고,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