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박지원 "文 대통령 '지소미아 원칙론' 지지한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사진)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원칙론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안보도 무엇과도 바꿀 수 없지만, 경제도 안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미·일 공조는 우리의 기본 안보이며 경제 공조도 안보와 똑같은 한·미·일 공조가 필요하다"라며 "지소미아와 화이트리스트는 일괄타결, 즉, 패키지딜이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미국이 우리에게만 일방적으로 지소미아 연장,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하는 것은 부당하다"라며 "일본에도 경제 보복 철회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거듭 선(先)패키지딜 후(後)강제징용 위안부 등 역사문제 해결로 한·일 관계, 한·미·일 공조 복원의 순서가 되도록 2단계 해결을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군 수뇌부를 접견한 자리에서 지소미아와 관련해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규제조치를 취한 일본에 대해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디지털뉴스국 유정화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