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박민서 “실수하면 격려의 하이파이브… 즐기는 야구 제대로 배웠죠”

아시아 최초 美 여자대회 출전 ‘야구 천재소녀’ 박민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미국 최대 여자야구대회 ‘내셔널 걸스 베이스볼 토너먼트’에 출전한 박민서 양이 16일 서울 종로구 동아일보 스튜디오에서 스윙을 해보였다. 대회 때 사용한 뉴욕 원더스 유니폼을 입었다. 배트에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을 달고 저속 촬영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야구를 하는 여자 선수들이 얼마나 많던지. 글러브를 낀 남자애들이 특이해 보일 정도였다니까요. 하하.”

2016년, 초등학교 6학년 때 홈런을 치면서 한국 리틀야구 여자선수 최연소 홈런의 주인공이 된 박민서 양(15·행당중 3). 야구팬들에게 ‘야구 천재소녀’로 불리는 박 양이 최근 잊지 못할 경험을 했다. 이달 초 마무리된 미국 최대 여자 야구대회 ‘내셔널 걸스 베이스볼 토너먼트’에 아시아 선수 최초로 초청받아 출전한 것. 미국 일리노이주 록퍼드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는 매년 350명 이상의 여자 선수가 참가한다. 16일 서울 종로구 동아일보 사옥에서 박 양을 만났다.

○ “남들 때문에 꿈을 놓지 마”


박 양의 출전은 2년 전 국내에서 열린 국제대회에 미국대표팀 감독으로 참가했던 저스틴 시걸(44)이 초대장을 보내면서 성사됐다. 시걸은 메이저리그(MLB) 사상 첫 여성 코치를 지낸 여자 야구계의 ‘전설’이다. 2015년 오클랜드 산하 교육리그 코치를 맡았다. 시걸은 이 대회를 주관하는 비영리단체 ‘베이스볼 포 올’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늘 남학생들 사이에서 야구를 해야만 했던 박 양에게 이번 대회 출전은 색다른 경험이 됐다. 야구의 본고장 미국에서 야구를 했다는 것도 특별했다. 박 양은 “사실 남자애들과의 경기보다 쉬울 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여자 선수들의 열정과 실력이 만만치 않아서 놀랐다. 아쉬운 플레이가 나와도 지적하고 질책하기보다는 하이파이브를 하며 서로 격려해 주는 게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시걸 또한 박 양에게 “남들 때문에 꿈을 놓지 마라. 끝까지 도전하라”는 응원을 전했다. 이번 대회 15세 이하(U15) 부문 뉴욕 원더스 팀 소속으로 출전한 박 양은 1루수, 유격수를 주로 맡으며 팀의 5전 전승 우승에 일조했다. 13차례 타석에 들어서 안타 3개 포함 9번 출루했다. 평소 소속 팀에서 투수와 1루수를 맡는 박 양은 이번 대회에서 새로 유격수 포지션에 도전해 보기도 했다. 박 양은 “(그동안 하지 않던) 중계플레이 등을 하며 새로운 재미를 느꼈다. 더블 플레이도 성공해 기뻤다”고 말했다.

MLB 샌프란시스코, 오클랜드, 시카고 컵스의 홈구장을 방문했던 것도 박 양에게는 놀라운 경험이었다. 오클랜드 구장에서는 빌리 빈 오클랜드 부사장의 친필 메시지를 전달받기도 했다. 빈 부사장은 브래드 피트 주연의 영화 ‘머니볼’의 실제 주인공. “야구에서 거둔 놀라운 성취를 축하한다. 행운을 빈다”는 내용이었다. 박 양은 “한국에서는 이기는 것만 생각했는데 이제는 야구를 즐길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했다. 박 양은 2년 뒤에도 이 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국가대표에 도전한다.

○ 한국 첫 여자 프로선수 꿈

초등학교 6학년이던 2016년 성동구 리틀야구단 선수반에 들어가면서 야구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박 양의 꿈은 국내 첫 여자 프로선수. 올해로 리틀야구 마지막 시즌을 맞는 박 양은 고교에 입학하면 여자 사회인 팀에서 실력을 키우다가 미국, 일본 유학 등을 거쳐 현재 전 세계 유일하게 여자 프로리그가 있는 일본에서 데뷔하겠다는 야무진 계획을 가지고 있다.

박 양은 시속 100km가 넘는 빠른 공을 던지면서도 리틀 무대에서만 홈런 6개를 쳤을 만큼 투타 양면의 소질을 모두 갖췄다. 그러나 앞으로는 타격에만 집중하겠다는 각오다. “아무래도 타자가 더 많은 경기에 출전하기 때문”이라고. 이 때문에 롤 모델도 일본의 ‘이도류’ 스타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에서 최근 거포 유격수 김하성(키움)으로 바꿨다. 이 밖에도 코디 벨린저(LA 다저스), 야나기타 유키(소프트뱅크) 등을 좋아한다.

날마다 야구일지를 쓴다는 박 양은 선수 은퇴 후에도 야구해설가 또는 야구기자가 되고 싶다는 계획도 줄줄 읊었다. 그러면서도 “우선은 일본 프로무대에 데뷔하는 게 중요하다. 홈런도 가장 많이 치고 수비도 잘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는 과제도 빼먹지 않았다.

인터뷰 막바지, 박 양에게 야구의 매력에 대해 묻자 “야구는 포기를 모르는 스포츠다. 큰 점수 차로 지고 있어도 끝까지 경기 결과를 알 수 없는 게 큰 매력”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날마다 세상의 편견에 맞서는 자신의 도전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는 이야기로 들렸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박민서 “실수하면 격려의 하이파이브… 즐기는 야구 제대로 배웠죠”베스트 추천 뉴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