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박신영 아나 자필 사과문 “빨리 가려 속도냈다”

박신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교통사고 사망 사건에 연루된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신영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나에게도 명백한 과실이 있다”며 “평생 속죄하면서 살겠다”고 했다.

박신영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경황이 없어 조금 더 일찍 사과드리지 못한 점 너무나도 죄송하다”며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박신영이 이번 사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직접 입을 연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박신영은 “나에게도 명백히 과실이 있다”며 “황색불에 빨리 지나가야겠다는 생각으로 속도를 내며 과속을 해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고백했다.

“어제 무거운 마음으로 유가족분들을 찾아뵙고 사죄드렸지만 그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한 박신영은 “기사의 수많은 댓글들로 인해 상처받으실 유가족분들을 생각하면 너무나도 가슴이 아프다. 더 이상 고인에 대한 비난은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신영은 또한 “다시 한 번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며 “앞으로 어떤 비난과 벌도 달게 받고 평생 속죄하며 살겠다.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10일 오전 10시 28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 박신영이 몰던 레인지로버 차량이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박신영은 황색 신호에서 직진을 했고 오토바이는 적색 신호에서 좌회전을 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배달 중이던 50대 오토바이 운전자가 숨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골키퍼의 국가 팀의 우크라이나 Buschan 에 대해 가지는 것으로 네덜란드:나 자신을 생각하지 않는 영웅
덴마크와 핀란드의 경기는 같은 날에 치러질 수 없었다. 선수들은 그걸 결정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영국-크로아티아 경기에서 웸블리 스탠드에서 팬이 떨어졌습니다. 그는 심각한 상태로 병원에 있습니다
스웨덴은 즐라탄이 유로화에 없다는 사실조차 기쁘다. 팬들은 그없이 팀을 더 사랑하고,모두가 쟁기질 할 때 코치는 행복합니다
리오넬 메시:모든 사람들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 될 위험이 있습니다. 그것은 흥미 진진한 우리가 염려하고
Eriksen 의 Braithwaite:내 인생에서 가장 무서운 순간 중 하나. 행복하게 살아있다
참을 지루한 잉글랜드:더 통과 중생을 강조 표준이지만,뛰어난 Calvin 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