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버리려던 아이 차에 매달리자 질주,사망케 한 美엄마

왼쪽은 브리태니 고스니(29), 오른쪽은 그녀의 남자친구 제임스 로버트 허친슨(42). 미들타운경찰서 제공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자녀를 유기하려했으나, 아이가 차에 매달리며 저항하자 아이를 매단 채로 주행한 엄마가 기소됐다. 아이는 그 과정에서 추락해 숨졌다.

미국 ABC뉴스, Fox 8등 외신은 1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에서 벌어진 비극적인 사건을 전했다.

세 아이의 엄마 브리태니 고스니(29)는 지난달 27일 세 자녀를 전부 차에 태우고 프레블 카운티의 야생동물 지역으로 향했다. 고스니는 그곳에서 6살 난 아들 제임스 로버트 허친슨을 유기하려 했다.

제임스 로버트 허친슨(6). 미들타운 경찰서 제공

허친슨은 자신을 버리고 가려는 엄마의 차에 다시 타려고 매달렸다. 그러자 고스니는 아이가 매달린 채로 차를 빠른 속도로 몰아 출발했고, 그 과정에서 허친슨은 도로에 떨어져 목숨을 잃었다.

고스니는 “30~40분 후에 되돌아와 머리를 다친 아이를 발견했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스니는 죽은 아이를 차에 태워 집으로 갔다가 자신의 남자친구 제임스 러셀 해밀턴(42)과 함께 오하이오 강에 아이의 시체를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아이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훈련된 대원들과 함께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강이 매우 높고 위험하므로 또 다른 비극적인 사건을 막고자 정확한 위치를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스니와 해밀턴은 아이 시신을 유기한 직후 미들타운 경찰서에 아이가 실종됐다고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이들을 의심한 경찰이 추궁하자 범죄 혐의를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비드 버크 경찰서장은 “해밀턴은 협조적으로 조사에 임했지만 고스니는 별다른 후회도 하지 않는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고스니는 원래 세 자녀를 모두 버리려고 계획한 가운데, 허친슨부터 유기한 것으로 밝혀졌다. 모든 과정을 목격한 남은 두 자녀는 현재 보호시설에서 심리 치료와 보살핌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스니가 자녀의 양육권을 잃은 것은 이번이 네 번째인 것으로 전해졌다.

고스니는 살인, 시신 유기, 증거 조작 혐의로 기소됐다. 그녀와 함께 시신을 유기했던 해밀턴은 시신 유기와 증거 조작 혐의로 기소됐다.

두 사람은 8일 법원에 출석해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예브게니 Savin 및 Tennisi 개최 첫 번째 선택 Krasava 축구 클럽
Aguero 의 에이전트는 바르셀로나에 본사를두고 있습니다. 바르셀로나에 관심이 있는 플레이어
앤디 로버트슨:몇 믿는 리버풀,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게임에서는
레알 마드리드 경기에서 클롭:리버풀은 잃을 것이별로 없다. 우리는 것입니다,이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그런 다음 우리는 볼 것입니다
Borussia Dortmund 코치는 에딘 Terzic 자신의 생각을 공유에 관해 다가오는 게임으로 맨체스터 시티에서 1/4 리그 최종
Ilkay Gundogan:네덜란드는 놀라운 선수입니다. 그는 올바른 태도를 정상에 올라
PSG 와 바이에른 뮌헨은 루카스 바스케스에게 입찰하고있다. 그는 레알 마드리드와 동의 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