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北, 文대통령 경축사 비난…"南과 다시는 마주하지 않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마치며 주먹을 쥐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마치며 주먹을 쥐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문 대통령의 경축사를 두고 "광복절과 인연이 없는 망발을 늘어놓은 것"이라며 "우리는 남조선(한국)과 더이상 할 말도 없고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조평통 대변인은 16일 발표한 이 같은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고 있다"며 "조미(북미)대화에서 (한국이)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북한의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북측이 우리 대통령의 경축사가 나온 지 만 하루도 되지 않은 시점에 이처럼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조평통은 문 대통령이 밝힌 남북협력을 통한 '평화경제' 실현 구상에 대해서도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며 일축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한미연합훈련과 최근 우리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언급하면서 "명백한 것은 이 모든 것이 우리를 궤멸시키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광복절 74주년 기념식에서 그동안 한국과 미국, 북한이 대화국면을 지속한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는 것이야말로 우리 정부가 추진해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큰 성과"라며 "북한의 도발 한 번에 한반도가 요동치던 그 이전의 상황과 분명하게 달라졌다"고 평했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