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복면가왕' 정태우 "두아이 아빠, 무서울 게 없다" 육아 고충 토로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어제(1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동막골소녀'에 맞서는 새로운 8명의 복면 가수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복면가왕' 1회와 2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시청률 동시간대 2위를 꾸준히 유지했다.

1라운드 대진 결과 각각의 대결에서 '콜로세움', '포청천', '과일바구니', '열대새'가 승리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패배해 복면을 벗은 가수들은 아무도 예상치 못한 반전 정체로 객석에 놀라움을 안겼다.

'콜로세움'과 Y2K의 '헤어진 후에'로 맞붙은 '개선문'은 배우 정태우였다. 정태우는 "예전에는 이런 무대가 부담스럽고 두려웠는데 이제 두 아이를 키우다보니 무서울 게 없다"며 육아 고충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노래로 내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출연했다. 배우로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포청천'과 영화 '미녀와 야수'의 OST 'Beauty and the Beast'로 대결한 '패왕별희'는 걸그룹 카라 출신의 니콜이었다. 지난해 '복면가왕'에 판정단으로 출연한 적 있는 니콜은 "가수로서 힘이 되는 말을 들을 수 있을 것 같아 출연했다. 판정단으로 나왔을 때보다 더 따뜻한 느낌이다"라며 웃었다.

'과일바구니'와 최호섭의 '세월이 가면'으로 맞붙은 '굴비세트'는 개그맨 박휘순이었다. 박휘순은 "아버지가 '복면가왕'을 좋아하셔서 추석에 TV에 나올 수 있도록 출연했는데 1라운드에서 탈락해버렸다"며 "시청자 분들 모두 행복한 추석을 보내셨으면 좋겠다"는 인사로 아쉬움을 대신했다.

'열대새'와 마지막 대결을 꾸민 '카멜레온'의 정체는 아이돌 그룹 구구단의 나영이었다. 나영은 "원래 자신감이 없었는데 이렇게 혼자 무대를 꾸미게 되어서 뜻깊다. 오늘 잠을 못 잘 것 같다. 잊을 수 없는 무대였다. 많은 분들 앞에서 이렇게 노래하게 될 줄 상상도 못했다"는 감격 어린 소감을 밝혔다.

lunarfly@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라모스의 파울 데이니 알베스:레알 마드리드는 우리가 사용하고있는 것보다 더 많은 일을 우리에게 가르쳤다
바르셀로나는 세티엔에서 최고의 경기를 치렀다. 그리즈만 조차 득점했습니다:메시에서 발뒤꿈치 통행 후에 완벽한 낙하산
아스날 축하 할 것도 없다,그들은 모든 기회를 가져야한다. 무리뉴는 토트넘에 대한 포수들의 농담에 응답했다
세티안의 Kike:나는 점점 더 적은 VAR 을 이해합니다
마틱은 2023 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계약을 연장했다
모리코네의 죽음으로 세계의 영화 일부가 간다 작곡가 드 로렌 티스
조셉 바르토메우:세티엔은 훌륭한 일을 하고 있다. 우리는 그에 대한 완전한 자신감을 가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