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보좌관2' 신민아X이정재, 김갑수에 맞서며 공조 시작…정만식 중앙지검장 임명[종합]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보좌관2' 신민아와 이정재가 김갑수와 맞서기 위해 협력했다.

1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는 장태준(이정재 분)이 송희섭 장관(김갑수 분)와 이창진 대표(유성주 분)의 아킬레스건을 알게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장태준은 겉으로는 송희섭의 대권 목표를 지지하는 듯했다. 그러나 송희섭을 무너뜨리기 위해 주변부터 조금씩 그의 목을 조이고 있는 상황이다.

첫 타깃은 대한당 원내대표 이상국(김익태 분). 그를 사퇴시키고 조갑영(김홍파 분) 의원을 비상대책위원장 자리에 세움으로써, 송희섭의 당내 입지부터 뒤흔들 목적이었다. 장태준의 계획대로 조갑영이 비상대책위원장에 인선되고, 아직까지 장태준의 작전을 모르는 송희섭은 크게 분노했다.

강선영(신민아 분) 의원은 자신의 보좌관이었던 고석만(임원희 분) 보좌관이 사망하기 전 마지막으로 만난 사람이 장태준임을 알게 됐다. 강선영은 장태준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장태준은 "내가 석만이를 죽였다고 생각하는 거 아냐"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장태준은 "송희섭, 이창진 대표 사이에 내가 모르던 7년 전 사건이 엮어 있어. 7년 전 일까지 불거질 거야. 그 사건이 두 사람의 아킬레스건이야. 이창진 대표뿐 아니라 임명권까지 막을 수 있어"라고 말했다.

이어 강선영과 장태준은 7년 전 주진화학 산재 소송을 조사하며 공조를 시작했다. 과거 사건이라 여론이 움직이기 어려운 사건이었다. 이때 한도경(김동준 분)은 "과거가 아니라 현재 사건이라면요? 최근 주진화학에서 근무한 한 직원이 산재 소송을 했는데 주진화학은 개인 질병이라고 추정했어요. 그런데 7년전 노출된 증상과 똑같아요"라고 말해 새로운 전환을 알렸다. 강선영은 "화학물질은 환경공단에 수입 신고를 해야 한다. 주진 화학은 다른 기업 이름으로 화학물질을 수입하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의심했다.

그러나 최경철(정만식 분)의 등장으로 장태준의 앞길에 먹구름이 꼈다. 그가 이성민 선거자금 의혹으로 장태준을 조사하고 있었기 때문. 극 말미 최경철은 송희섭 장관에 의해 서울중앙지검장에 발탁됐다. 장태준은 이 소식을 뉴스로 접한 후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강선영은 귀가하던 중 지하주차장에서 이창진을 마주했다. 강선영의 집에는 누군가 침입한 상태였으며 집 안은 엉망이 되어 있었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은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