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북한 김정은 “선차적 경제과업은 농업 생산 증대” 주문

북한은 지난 3일 개막한 시·군 당 책임비서 강습회의 이틀 째 일정을 4일 소화했다고 5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김정은 당 총비서가 ‘결론’을 발표했으며, 결론에서는 당 책임비서들의 자질 향상과 높은 사상적 무장이 강조됐다고 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시·군 당 책임비서들에게 “선차적인 경제과업은 농업생산을 결정적으로 늘이는 것”이라고 주문했다고 5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김 총비서가 전날인 4일 시군 당 책임비서 강습회 이틀 째 일정에서 발표한 ‘결론’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김 총비서는 “농업부문 일꾼들과 근로자들을 당의 농업정책 관철을 위한 투쟁으로 힘 있게 불러 일으키는 사업을 항상 중시해야 한다”라며 “당적인 역향 집중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군 협동농장경영위원회가 농사 ‘작전’을 지역적 특성에 맞게 과학적이고 구체적으로 세워야 한다고 지적하며 “경영위원회의 사업상 권위를 세워 시·군 안의 농사를 실질적으로 지도할 수 있게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특히 김 총비서는 “농업부문에 뿌리깊이 배겨 있는 허풍을 없애기 위한 투쟁을 강도 높이 벌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농업부문이 올해 생산 목표를 세우면서 ‘잘 보이기 위해’ 턱없이 목표를 높게 잡는 행위를 지적하는 것이다.김 총비서는 지난달 주재한 당 전원회의에서도 일부 부문의 올해 목표 설정 과정에서 ‘허풍’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 총비서는 “군을 잘 꾸리고 군안의 주민들을 잘살게 하는것은 시·군 당 책임비서들의 마땅한 임무”라며 “시·군 소재지들과 농촌 마을들을 시대문명의 높이에서 꾸리기 위한 계획을 현실성 있게 세우고 자체의 기능공력량과 건설장비에 의거해 지방건설을 힘 있게 진행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또 “농촌 당 사업을 강화해 농촌 계급진지를 튼튼히 다져야 한다”라며 “시·군 당 위원회들에서 리 당 비서, 관리위원장을 비롯한 농촌 초급일꾼대열을 튼튼히 꾸리고 그들의 책임성과 역할을 높이기 위한 당적지도를 강화하여야 한다”라며 사상적 무장도 강조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북한 김정은 “선차적 경제과업은 농업 생산 증대” 주문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첼시 출발 컨시카우:포르토 선수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우리는 환상적인 게임
톡은 독일 국가 대표팀을 이끌 겠다는 제안을 받아 들일 것이다. Matteus 에 대한 바이에른 감독
Keylor 나바스지에서 잃어버린 챔피언스리그에서 두 개의 다리에서 일치하는 그는
테이블에 춤추는 음바페 🕺 PSG 가 열정으로 준결승 출구를 축하하는 모습을 지켜보세요
준결승 진출에 대한 Pochettino:그것은 모두 PSG 선수들에게 달려 있습니다. 아드레날린을 놓쳤어요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은 뮌헨에서 더 잘 뛰었어야했다. 우리는 챔피언스 리그의 많은 기회를 놓쳤습니다
한스-디터 플릭:바이에른은 공격의 마지막 터치가 부족했습니다. PSG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