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부산시·한국장학재단, 대학생 창업인재 육성 협업 추진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18일 연산동 한국장학재단 부산센터에서 ‘부산시-한국장학재단 대학생 창업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장학재단이 창업에 관심 있는 대학생 예비 창업가를 발굴하면 부산시는 전문성 있는 창업지원 프로그램과 창업 인프라를 접목해 멘토링 연계, 메이커 창업동아리 지원, 창업아이디어대회 개최, 창업아이디어대회 개최, 기술창업지원 등 대학생 맞춤 창업지원을 제공한다.

지난해 9월 한국장학재단은 연제구 연산동 10층 건물에 한국장학재단 부산센터와 함께 ‘창업지원형 기숙사’를 조성했다.

이 기숙사는 3~5층에 세미나실, 멘토링실, 공유 사무공간 등의 ‘창업공간’이, 6~10층에는 2인실의 ‘주거공간’이 각각 조성돼 기술창업 및 사회문제 해결형 창업기업(소셜벤처) 등 다양한 유형의 창업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창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기숙사는 삼성기부금으로 전국 5개 권역에 조성돼 창업하려는 의지는 있으나 창업공간 및 주거공간 마련에 어려움이 있는 대학생들을 위해 최대 2년간 기숙사비나 사무실 사용료 등 별도의 주거비를 내지 않고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부산시는 여기에 다양한 창업지원 사업을 접목해 대학생들의 창업 의지에 날개를 달아줄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7일 “창업을 꿈꾸는 대학생들에게 부산시가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해 현실로 만들어 주겠다”면서 “이곳에서 세계적인 대학생 창업기업이 탄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