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청주시·정치권·주민, 오창 후기리 소각장 불허 '한목소리'

6일 청주시장 이어 12일 시의회 기자회견, 반대대책위 집회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는 25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오창읍 후기리에 추진하는 소각시설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어 환경영향평가 본안을 공개할 것을 금강유역환경청에 촉구하고 있다. 2019.10.25. ksw64@newsis.com
【청주=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 청주시와 청주시의회, 지역주민 등이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과 관련한 환경영향평가 부동의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청주시의회는 12일 오전 10시 의회동 앞에서 시의원 전원이 참여한 가운데 오창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다.

시의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하재성 의장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당위성 등을 담은 건의문을 낭독한다.

  이어 오전 11시에는 오창소각장반대대책위원회가 금강유역환경청에서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는 집회를 연다.

대책위는 지난달 28일에는 ESG청원이 읍사무소 회의실에서 열기로 한 주민 설명회를 원천 봉쇄했다.

대책위는 지난달 25일에는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창지역 주민과 청주시민은 소각시설의 과학적인 정확한 환경 정보를 받을 권리가 있다"며 환경영향평가서 본안 공개를 금강환경청에 요구했다.

청주시도 지난 6일 언론 브리핑에서 오창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강력히 촉구했다.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강신욱 기자 = 한범덕 충북 청주시장이 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과 관련해 시설용량 축소와 관계 없이 불허한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다. 2019.11.06. ksw64@newsis.com
한범덕 시장은 "청주시민의 건강권과 환경원에 우선하는 것은 그 무엇도 있을 수 없다. 이미 여러 차례 밝혔듯이 소각장 신·증설을 불허한다는 방침엔 조금도 변함이 없다"며 "오창 후기리 소각장도 용량 축소와 관계없이 불허한다는 방침엔 예외가 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진행하는 모든 소각장 신·증설에 시가 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소각장 신·증설 불허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바른미래당 김수민(비례대표·청주청원지역위원장) 의원도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 질의에서 "주민들의 동의를 얻지 못했음에도 불과 3일 만에 보완서를 정부 측에 제출한 업체의 추진 방식은 주민과 환경청, 환경부를 우롱하는 처사"라며 청주지역 소각장 신설과 관련해 절차적 부당성을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청원) 의원도 지난 1일 청원구 시·도의원, 대책위 등과 김종률 금강환경청장을 만나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했다.

사업시행사인 ESG청원은 오창읍 후기라 산 74 일대 9841㎡의 터에 하루 처리용량 각각 282t과 500t의 폐기물 소각시설과 건조시설을 건립한다는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제출했다가 강한 반발에 부딪혔다.

이어 금강환경청의 보완 요청에 따라 시설용량을 282t에서 165t으로 42%가량, 소각로도 3개에서 2개로 각각 줄이고 환경영향평가 예측 범위도 기존 5㎞에서 10㎞로 확대해 예측지점을 90개에서 108개로 늘리는 환경영향평가서 본안 1차 보완 서류를 최근 금강환경청에 제출했다.

ksw64@newsis.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