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친러 반군 “韓 용병 우크라 재판 사실 아냐…한국서 준비”

11일(현지시간) 러시아군 함락지역인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스보디 광장에 러시아 국기가 펄럭인다. 멀리 손상된 아파트 블록들이 보인다. 마리우폴은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에 의해 통치되고 있다. 타스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전한 우리나라 국민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장악한 친러시아 반군에게 재판받게 될 것이란 러시아 매체가 보도가 나왔다가 사실 아닌 것으로 정정됐다.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11일(현지시간) 오후 친러시아 반군 세력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나탈리아 니코노로바 외무부 장관이 텔레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우크라이나 편에서 싸운 한국 국적자 1명에 대한 재판이 DPR에서 준비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최초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니코노로바 장관은 “내가 아는 한 한국 출신의 용병에 대한 평결이 준비되고 있다. 그는 우크라이나 정부군의 편에서 싸웠다”고 말했다.

그 직후 로이터통신도 인테르팍스 보도를 인용해 “친러시아 반군 세력이 한국에서 온 전투원 1명을 우크라이나 동부의 자칭 공화국에서 재판에 넘길 것이라고 말했다”고 긴급 보도했다.

그러나 인테르팍스 통신은 첫 보도 30분 뒤 “니코노로바 장관이 한국인에 대한 재판은 그의 본국(한국)에서 열리게 된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라는 제목으로 정정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니코노로바 장관은 “한국인이 DPR에서 재판받게 될 것이라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 한국인이 우크라이나를 떠나 고국으로 돌아갔기 때문에 한국에서 재판이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 한국인이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해군 특수전전단(UDT) 출신인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에서 외국인 의용군으로 참전했다가 지난달 27일 부상 재활을 이유로 귀국한 점을 볼 때 이 전 대위를 가리킨 것으로 해석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