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충돌 소리 30분간 계속 들려"…미 '슈퍼 안개'에 168대 추돌

▲ 지난 23일(현지시간) 미 루이지애나 고속도로 연쇄 추돌사고 현장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에서 발생한 연쇄 추돌 사고 피해 차량과 사상자 집계치가 하루 만에 더 늘었습니다.

25일 루이지애나주(州) 경찰에 따르면 뉴올리언스 서북쪽에 있는 '세인트 존 더 뱁티스트 패리시' 지역의 55번 고속도로(I-55)에서 발생한 추돌 사고 피해 차량이 최소 168대로 집계됐습니다.

사망자는 8명, 부상자는 63명으로 파악됐습니다.

앞서 사고 당일 발표된 수치는 피해 차량 158대, 사망자 7명, 부상자 25명이었습니다.

당국은 현재 사고 현장에 있던 모든 차량이 견인됐으며, 도로교통국 직원들이 사고 잔해와 차량에서 나온 연료, 화학물질 등을 청소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현장 브리핑에서 이 사고가 23일 오전 9시 전에 시작됐으며, 고속도로 1마일(1.6km) 구간에서 연쇄 추돌이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다중 추돌을 일으킨 주범은 '슈퍼 안개'로 지목됐습니다.

지역신문 뉴올리언스 애드버커트에 따르면 사고 피해자인 클라렌시아 패터슨 리드(46)는 당일 오전 I-55 고속도로에 안개가 짙게 끼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사고 당시 바로 앞차와 부딪히기 전에 브레이크를 밟아 겨우 멈췄지만, 뒤에 있던 차량 여러 대가 자신의 차량을 잇달아 들이받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쾅, 쾅 소리가 났다"며 "최소 30분 동안 충돌하는 소리만 계속 들렸다"고 사고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CNN에 따르면 기상학자들은 습기와 연기가 뒤섞일 때 슈퍼 안개가 발생하며, 이는 가시거리를 10피트(약 3m) 이하로 떨어뜨릴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고 당일 오전에는 안개가 특히 짙어 가시거리가 '제로'(0)에 가까웠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구간은 바다와 연결되는 큰 호수를 가로질러 아침에 안개가 잦은 곳인데, 최근 인근 지역의 화재로 발생한 연기와 결합해 '슈퍼 안개'가 형성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사진=루이지애나주 경찰 제공, AFP,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