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대전시, 2019년 주요 시정지표 긍정적 신호

경제·환경·교통 등 대부분 분야에서 개선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2019 대전시 주요 시정지표.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지난해 주요 대전시정 지표가 대체로 긍정적인 신호를 보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시가 발표한 10개 부문 지표로 구성된 '2019년 시정 주요통계'에 따르면 경제·환경·교통 등 대부분의 분야에서 지표가 개선됐다.

2019년 연평균 고용률은 59.8%로 전년대비 1.1%포인트가 상승해 7개 특·광역시 중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였고, 일평균 대중교통이용객은 52만8134명으로 전년대비 1.5%증가했다. 

2019년 화재발생건수는 878건으로 전년(1094건)대비 19.7% 감소했고, 화재발생에 따른 재산피해 및 인명피해도 각각 33.2%, 16.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폐기물 1일발생량은 1396t으로 전년(1440t) 대비 3.1% 감소했으며, 재활용률은 9.4%포인트 증가했다. 일평균 미세먼지농도는 42㎍/m³로 전년(44㎍/m³)보다 4.5% 감소해 대기질이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정 주요통계는 대전의 지역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주요지표를 요약한 것으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시책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매년 작성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