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대전시, 멸종위기 Ⅰ급 ‘감돌고기’ 방류


대전시가 지역을 대표하는 상징생물이자 멸종위기종인 ‘감돌고기’의 3차 복원작업에 나섰다.

대전시와 금강유역환경청, 환경단체 등 7개 협약기관은 16일 유등천 상류 수련교에서 감돌고기를 방류했다(사진). 준성어(4~6㎝) 1500여마리가 자연의 품으로 돌아갔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재정을 지원하고, 참여기관·단체는 어류 증식 및 사후 모니터링 등 분야별로 역할을 맡았다.

감돌고기는 잉어목 잉어과에 속한다. 다른 종의 둥지에 알을 낳아 그 종이 새끼를 기르게 하는 ‘탁란’의 특성을 가진 고유어종이다. 금강과 만경강 일부 수역에서만 서식하고 있으며 대전에서는 유등천에서만 살고 있는 멸종위기 어류Ⅰ급이다.

감돌고기는 특히 하늘다람쥐(산), 이끼도롱뇽(계곡)과 함께 하천을 대표하는 대전시의 ‘깃대종(flagship species)’ 중 하나다. 깃대종은 특정지역의 생태·지리·문화·사회적 특성을 반영하는 생물이다. 시와 각 기관은 2019년 1차로 감돌고기 치어(3㎝이하) 1500여 마리, 지난해에는 2차로 성어(7㎝이상) 500여마리를 방류했다.

이와 별도로 대전시는 우리나라에만 자생하는 고유식물인 미선나무를 2019년 서구 흑석동 노루벌에 심었다. 지난해에는 식장산 일대에 솔붓꽃·금붓꽃 등을 시범식재했다. 오는 9월에는 솔붓꽃·금붓꽃을 각각 200본씩 추가로 심어 지역 내 생물 다양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임묵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감돌고기의 3차 복원 방류로 대전지역 생태계가 한층 더 안정되고 건강해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람과 자연이 상생하는 대전의 생태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유브의 알레그리:호나우두는 열정이 가득합니다. Dybala 는 근육 문제가 있습니다. Kulusevski 가 추가되어야합니다
네드베드에 대한 마드리드:유벤투스는 고려의 제공은 공정하고 좋아요
슈투트가르트와 3-0Koeman:강력한 팀에 대한 바르카의 훌륭한 게임. 우리는 올바른 길을 가고 있습니다
음 키타 리안 경쟁하고 싶어 로마에 대한 스쿠데토:는 아무 것도 남지 않고 트로피의 끝에서 자신의 경력을
Pavel Nedved:호나우두는 매우 가치있는 선수 인 목표를 보장합니다. 유벤투스 베팅에 그
Zozulya 는 Segunda 에서 Fuenlabrada 로 이사했습니다. 그의 전송 알코르콘을 중단했기 때문에의 팬들이라는 사람이 그에게 파
바이에른과 3-0 에 Spalletti:나폴리는 오른쪽 트랙에. 선수들은 이미 내 기대를 뛰어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