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돌아온 에이스 NC 구창모, 90일 만의 등판 1⅓이닝 무실점

팔꿈치 통증으로 3개월여 재활
24일 창원 LG 트윈스전 구원등판

엔싸 다이노스 구창모가 24일 경남 창원엔씨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엘지 트윈스와 경기에서 7회초 투구를 마치고 밝은 표정을 지으며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엔싸 다이노스 구창모가 24일 경남 창원엔씨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엘지 트윈스와 경기에서 7회초 투구를 마치고 밝은 표정을 지으며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오랜 공백으로 NC 다이노스 팬들의 애간장을 태우던 구창모가 완벽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구창모는 2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LG 트윈스전에 3-1로 앞선 6회초, NC의 5번째 투수로 등판해 1⅓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안타는 하나도 내주지 않고 삼진 1개를 잡아냈다. 19개의 공을 던지면서 4명의 타자를 차례로 범타 처리했다. 2사 1, 3루 위기에 마운드를 넘겨받은 구창모는 LG 베테랑 대타 박용택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한 뒤, 7회초 유강남, 정주현, 홍창기를 연달아 땅볼로 잡아냈다. 구창모의 등판은 지난 7월26일 kt wiz전(7이닝 3실점) 이후 90일 만에 처음이다. 구원 등판은 지난해 5월10일 두산 베어스전 이후 533일 만이다. 구창모는 이전까지 13경기 9승 무패 평균자책점 1.55를 기록하며 국내 최정상 투수로 거듭난 뒤 휴식 차원에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가 팔꿈치 전완부 염좌와 미세 골절 등이 발견돼 긴 재활의 시간을 보냈다. 구창모는 시속 140㎞ 초중반 직구와 슬라이더, 포크볼 등 변화구를 점검하는 동시에 NC의 정규시즌 우승과 한국시리즈 활약 기대를 키웠다. 연합뉴스

Football news:

Anton 페르난도 확 학대에서 의견에 대한 게시물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인종주의 및 테리
이번 라는 플레이어 올해의 스웨덴에서 12 시간
호나우두 득점 70 에서 목표치의 챔피언스리그,반복 기록의 메시
브루누 라쉬포드에 주어진 형벌에:그 신뢰를 얻기 위해 그것은 중요했다. 그가 누구인지는 중요하지 않아 킥 경우에는 팀 점수
De Ligt2:1Ferencvaros:유벤투스를 이동하는 데 필요한 공 더 빠르고 더욱 적극적으
바르셀로나에 대한 데뷔에 어울려:매우 행복. 나는 소망의 시작이 뭔가 큰 일과 의미 있는
락커룸에 배짱이 있다면 물어봐 투헬 기자의 질문에 대한 품질의 PSG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