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독감 유행 확산세…학생들 중심으로 3주째 증가

질병관리청 표본감시 결과 3주 연속 증가세
유행 기준 3배 육박…아동부터 접종 진행 중
지난 15일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인플루엔자(독감) 확산 규모가 3주 연속 증가했다. 2학기 개학 후 소아·청소년 유행 규모가 유독 크다.

29일 질병관리청의 감염병 표본감시 주간소식지에 따르면 38주차(지난 17~23일) 독감 의사환자분율은 외래환자 1000명당 17.3명으로 유행 기준(6.5명) 2.7배였다.

독감 의사환자분율은 올해 29주차(17.3명)까지 늘어났다가 여름철을 맞아 35주차(10명)까지 6주 연속 감소했지만, 개학철과 맞물리며 이달 들어 오름세를 띄었다.

지난 3주간 11.3명→13.1명→17.3명 순으로 급증세다.

특히 7~12세 연령대의 감염 규모가 가장 크다. 지난주(38주) 7~12세 의사환자분율은 47.5명으로 유행 기준의 7.3배에 달했다. 이어 13~18세 26.6명, 1~6세 17.4명 등 순으로 학령기 연령대 유행이 유독 심각했다.

방역 당국은 지난 20일 어린이부터 동절기 독감에 대비한 국가 무료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2회 접종 대상인 생후 6개월 이상, 13세 미만 어린이부터 접종하고 1회 접종 어린이는 10월5일부터 접종이 가능하다.

임산부도 1회 접종 어린이와 마찬가지로 10월5일부터 무료 접종을 받을 수 있다.

고령층도 나이가 많은 순서대로 독감 예방접종을 순차 실시한다.

1948년 12월31일 이전에 출생한 75세 이상은 10월11일부터, 1949년 1월1일부터 1953년12월31일 사이 출생한 70~74세는 10월16일부터, 1954년 1월1일부터 1958년 12월31일 태어난 65~69세는 10월19일부터 예방접종사업에 따라 접종 가능하다.

무료 접종 대상이 아닌 일반인은 일선 의료기관에서 유료로 접종하면 된다.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