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에드가 결승포' K리그1 대구, 4경기 만에 승리…서울은 4연패

▲ 에드가 결승골에 기뻐하는 대구 선수들


프로축구 K리그1 대구 FC가 FC 서울을 4연패에 빠뜨리고 어렵게 시즌 2승째를 따냈습니다.

대구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1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28분 터진 에드가의 결승골을 잘 지켜 1대 0으로 이겼습니다.

이번 시즌 앞선 9경기에서 1승 4무 4패에 그쳐 하위권을 맴돌던 대구는 3월 21일 울산 현대와의 6라운드(2-1)에 이어 시즌 2승째를 수확하며 승점 10을 쌓아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반면 서울은 리그 4연패에 빠지며 승점 12에서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서울은 지난 14일 FA컵 3라운드에서 K리그2 팀 서울 이랜드에 첫 '서울 더비'를 패한 것을 포함하면 공식전 5연패를 당하는 위기를 맞았습니다.

주중 FA컵 경기를 치른데다 기성용, 박주영, 고요한 등 주축 선수들의 부상 악재가 연이어 터진 서울은 최전방에 정한민, 양 측면에 김진야와 신재원을 앞세웠으나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습니다.

주중 경기를 치르지 않아 체력의 이점을 안은 대구는 에드가-김진혁의 투톱에 햄스트링 부상을 털고 11일 만에 돌아온 '에이스' 세징야의 영향력이 발휘되며 서울을 몰아붙였습니다.

대구는 전반 17분 세징야의 오른발 슛이 골대를 맞아 아쉬움을 삼켰지만, 전반 28분에 결승골을 뽑았습니다.

세징야가 하프라인 부근에서 긴 대각선 패스를 정확히 보냈고,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정승원이 띄운 공을 에드가가 헤딩 슛으로 연결했습니다.

에드가의 슈팅은 서울 양한빈 골키퍼 손에 걸렸으나 골 지역 오른쪽에서 공을 잡은 김진혁이 고광민의 태클을 피해 반대편 에드가에게 보냈고,헤딩 이후 엎어져 있던 에드가가 벌떡 일어나 왼발을 갖다 대 기어이 골 그물을 흔들었습니다.

아킬레스건 수술을 받고 재활을 거쳐 이달 초부터 다시 뛰기 시작한 에드가의 시즌 1호 골입니다.

1대 0으로 밀린 서울은 후반전을 시작하며 김진야와 신재원을 빼고 나상호와 권성윤을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지만 별다른 효과는 없었습니다.

후반 20분 권성윤의 오른발 슛이 최영은 골키퍼 정면으로 가며 팀의 첫 유효 슈팅을 기록하는 등 공격이 조금 더 활기를 띄었지만, 대구의 두터운 수비벽을 끝내 공략하지 못했습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연합뉴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