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가평군, 제2경춘국도 남이섬·자라섬 우회안 국토부 건의

제2경춘국도 가평군 건의사항 노선(안)과 국토부 노선(안) 비교. 가평군 제공

경기도 가평군은 남이섬과 자라섬 사이를 관통하는 제2경춘국도 사업과 관련, 두 섬의 위쪽으로 우회하는 자체 안을 마련해 국토교통부 건의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가평군은 지난 4월 주민설명회를 통해 남이섬과 자라섬 위쪽으로 우회하고 가평읍으로 통하는 제2경춘국도 최적의 노선(안)을 확정했다. 가평군 건의 노선(안)은 총사업비 9951억원으로 지난달 기획재정부에서 승인된 총 사업비 1조845억원보다 약 894억원 절감되는 노선이다.

남양주와 강원도 춘천을 잇는 제2경춘국도의 노선 80%이상은 가평군을 관통한다. 이에 가평군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가평군 건의 노선(안)이 적극 반영 될 수 있도록 국토부에 강력히 요구할 방침이다.

군은 수도권 최북단에 위치해 각종 법적 이중규제로 지역발전이 둔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제2경춘국도가 지역경제를 침체시키는 노선으로 개설된다면 군민들은 큰 상실감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며 각종 사회단체에서 제2경춘국도 건설 반대여론도 확산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군 관계자는 “현재 국토부에서 확정된 노선은 없다”고 강조하며 “내년 1월 국토부에서 기본설계 업체 선정 후 협의체 구성이 완료되면 우리군 건의 노선(안)을 국토부에 적극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평=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