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그레이엄 美상원의원 “트럼프,대북 군사력 사용 결정에 근접했었다”


미국 의회 내 대표적인 대표 매파 중 한 명인 린지 그레이엄(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군사력 사용을 결정하는데 근접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한 비핵화 협상이 “생산적(fruitful)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16일(현지시간) CBS ‘페이스더네이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한 문제에 관한 한 “아직 우리는 숲을 벗어나지 않았다”며 “우리(미국) 본토에 대한 위협을 다루기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가 논의 중심”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은 해야 한다면, 북한으로부터 미국을 향해 날아오는 핵탑재 미사일을 막기 위해 군사력을 사용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그런 힘든 결정을 내려야만 하는데 진짜로 근접했었다( We were really close to having to make that hard decision)”고 덧붙였다.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지금 우리는 시간이 좀 있다”면서도 “그들(북한)이 우리를 가지고 놀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만약 그들이 트럼프를 가지고 놀고 있다면 우리는 고통의 세상에 놓이게 될 것(If they‘re playing Trump we’re going to be in a world of hurt)”이라고 말했다. “왜냐면 그(트럼프)에게는 남은 선택이 없게 되기 때문”이란 것이다.

따라서 북한이 비핵화를 하는 것만이 “지금 당장 평화를 위한 마지막 최선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가족을 철수시키는 트윗을 올리지 못하도록 그가 막았다는 일화에 대해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말을 해놓고 딴짓을 하는데 대해 매우 화가 났었다. 나와 다른 사람들은 주한 미군 가족을 철수시키는 즉시 군사적 갈등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그건(주한미군 가족철수) 마지막에 해야할 결정사항인데, 거기에 매우 근접했다”고 말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하지만 지금은 핵이 없어도 더 잘될 수있다는 것을 북한에게 평화적으로 설득시킬 수 있게 됐다”고 희망을 나타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진지하다. 대통령은 깡통을 찰 곳이 없다. 지난 30년동안 모두가 잘못했다. 그래서 선택사항들이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그레이엄 美상원의원 “트럼프,대북 군사력 사용 결정에 근접했었다”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Ocampos 았다 모든 것에 대한 승리는 알카사르 및 세비야 대성당:첫번째이었고,그 후 그는 골키퍼의 저지와에서 101 분 끌고 킥의 골키퍼 Eibar
피자로는 선수로 경력을 끝냈어요 베르더의 선수들이 경기 후에 그를 팔로 찔렀어^. 클라우디오 피자로가 하이덴하임과의 경기를 위해 남겼습니다^. 이 게임은 41 세 페루의 마지막이었다. 그는 자신의 축구 경력을 마쳤다
아이토 카란카:레알 마드리드가 이기면,그들은 항상 심판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겐두사 2 주 아르테타의 결정에 따라 아스날과 훈련. 런던은 그것을 판매할 수 있습니다
알렉산더 엘라긴:당신은 여자와 남자,여자를 가진 여자를 살고 싶은 경우-라이브! 그러나 아이들을 포함하지 마십시오
피자가 끝냈어 그는 베르더에 4 번 와서 여기에 전설이되었습니다
아들과의 싸움에 대한 Lloris:그것은 축구의 일부입니다. 때때로 이런 일이 발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