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강릉서 호우경보 속 실종된 모자 중 어머니 숨진 채 발견

수색대 이틀째 아들 찾는 중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몰고 온 많은 비로 호우경보가 내린 강원도 강릉에서 계곡물에 휩쓸려 실종된 모자 가운데 어머니 조모(61)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오전 7시30분께 강릉시 왕산면 조씨가 운영하는 펜션에서 2㎞ 가량 떨어진 계곡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들 나모(37)씨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수색대는 하류로 수색 범위를 넓혀 나씨를 찾는 데 힘을 모으고 있다.

조씨 모자는 지난 15일 오후 9시께 펜션 주변을 둘러보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조씨의 펜션이 있는 강릉 왕산면은 높은 산과 계곡으로 둘러싸인 지역으로 수위가 올라가 올해 첫 방류를 시작한 오봉저수지 오봉댐의 상류에 위치한 곳이다.강릉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지난 14일 오후 9시부터 15일 11시까지 160.5㎜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했다.

【강릉=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강릉서 호우경보 속 실종된 모자 중 어머니 숨진 채 발견베스트 추천 뉴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