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극단적 선택 목격에 앞다퉈 달려간 시민들…생명 구했다

<앵커>

광주의 한 다리에서 난간을 넘어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여성을 시민 여러 명이 함께 구해냈습니다. 운전하다가 위태로운 모습 보고는 너나 할 것 없이 차를 멈추고 나왔습니다.

KBC 박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2일 오후, 광주 어등대교의 모습입니다.

앞서 달리던 차량들이 갑자기 비상등을 켜고 속도를 줄이기 시작합니다.

한 여성이 다리 난간을 넘어가려는 모습이 보입니다.

[뭐야. 뭐야. 뭐야.]

사람들이 하나둘 차에서 내리기 시작하고, 운전자도 서둘러 여성에게 다가갑니다.

이미 여성의 몸 절반이 넘어갔고, 나머지 한쪽 다리마저 난간 너머로 향하는 아찔한 순간, 남성이 달려가 투신하려던 여성의 몸을 잡고 끌어내립니다.

"고맙다"는 말 대신 "왜 말리셨냐"는 울음 섞인 말에 내 일처럼 달려온 시민들은 따뜻한 위로로 답했고, 결국 여성은 마음을 바꿔 한 시민의 차량을 타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김래준/목격자 : 되게 (주변에서)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셨는데 그중에 한 분이 '이 세상에 널 사랑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 왜 이렇게 하니'라고 하니까. 되게 그 말이 오히려 좋았던 것 같아요.]

절망에 빠진 한 사람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는 아찔한 순간.

작은 관심과 따뜻한 위로로 소중한 한 생명을 지켜냈던 시민 영웅들의 모습이 훈훈한 감동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Football news:

밀라노는 7 백만 유로에 대한 필수 인수와 대출에 수비수 Conti 파르마를 줄 것이다
메시의 제거에 코먼:나는 그가 쓰러졌다 얼마나 많은 시간을 모르겠어요. 그는 원을 시도했지만 작동하지 않았다
마르세유 근처 임대 Milik8+3.5 백만 유로를 1.5 년 오른쪽을 구입
운동으로 2:3 에 코먼:그것은 다시 단계가 아니다. 바르셀로나는 여전히 그들이 올바른 트랙에 있음을 보여줍니다
그리즈만은 마지막 4 경기에서 5 골을 기록했다
메시는 미친 갔다:그는 머리에 그의 상대를 공격하고 바르셀로나에 대한 그의 첫 번째 빨간색 카드를 가지고(753 일치!)
바르셀로나가 망했어 우리는 잘 방어하지 않았다,아무도 서로 제안. 그리즈만 2:3 에 체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