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김기현 첩보 첫 제보자는 현 울산시장 측근…의도성 논란

<앵커>

청와대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그 최초 제보자가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 부시장인 걸로 확인됐습니다. 송 부시장은 민주당 소속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으로 여당 후보 측이 제보한 상대 후보 비리 첩보를 청와대가 경찰에 전달한 것이어서 이른바 하명 수사 논란은 더 커질 걸로 보입니다.

전병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 압수수색이 한창이던 어제(4일) 오후, 청와대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첩보'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논란의 최초 제보자와 관련해 2017년 10월, 외부에서 온 제보라고 밝혔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당시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 A씨가 제보자로부터 스마트폰 SNS을 통하여 비리 의혹을 제보받았습니다.]

제보를 받은 문 모 당시 행정관은 알아보기 쉽게 정리·편집해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고, 절차에 따라 반부패비서관실을 거쳐 경찰로 넘어갔다고 했습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최초 제보자가 '정당 출신이 아닌 공직자'라고 밝혔는데 취재 결과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 부시장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기현 시장 시절 울산시 교통건설 국장을 지낸 송 부시장은, 지난해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캠프로 옮겨 송 후보 당선 뒤, 경제 부시장에 임명됐습니다.

어제 청와대의 발표는, 문서 접수에서 이첩까지 절차에 따랐고 특히 최근 고인이 된 검찰 수사관은 이 건과 무관하다는 걸 강조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고인이 지난 1월, 울산에 간 건 고래고기 사건을 둘러싼 검경 갈등에 대해 조사하기 위해서였다며 당시 문건도 공개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 해명에도 최초 제보자가 송철호 시장 측 인사였다는 점에서, 정치적 목적을 띤 제보가 청와대를 거쳐 경찰 수사로 이어졌다는 하명 논란은 더 거세질 걸로 보입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