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김영권 “북한 공격수 중 한광성 경계…빠르고 드리블 좋다”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 김영권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표팀은 중국을 경유해 평양에 도착, 오는 15일 북한과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3차전을 치른다. 2019.10.13/뉴스1 © News1

축구대표팀의 중앙수비수 김영권(29·감바오사카)이 북한 공격진 중 한광성(유벤투스)을 경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3일 북한과의 월드컵 예선경기를 위해 인천공항에서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했다. 한국은 베이징에서 북한 입국비자를 받은 뒤 14일 평양에 입성, 이후 한 차례 훈련을 진행한 뒤 1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3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출국 전 김영권은 “스리랑카전 이후 북한에 대해 분석을 많이 했다”며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만큼 얻어 준비했다. 이제는 컨디션 조절만 남았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영권은 지난 스리랑카전은 결장했다.

김영권은 상대할 북한에 대해 “아무래도 역습을 많이 하는 팀이다. 공격진 전체가 다 빠르고 카운터가 강하다”라고 분석한 뒤 “상대 공격진의 역습 등에 맞서 어떻게 하면 실점하지 않을 수 있을지 미팅을 통해 많이 준비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영권은 이어 “그중 한광성이 가장 눈에 띄었다. 빠르고 드리블도 탁월하더라. (상대하기 위해) 준비를 잘 하고 있다”라고 경계심을 드러냈다.이번 북한 원정이 행동제약, 응원단 방북 불가 등 변수로 가득한 일정이 된 가운데 김영권 역시 “나뿐만 아니라 선수들 모두 북한에 처음 간다. 태블릿PC는 물론 휴대기기를 사용할 수 없고 책도 읽을 수 없다더라”고 선수단이 마주한 상황을 전했다.
그러나 김영권은 “대신 선수들끼리 이야기할 시간이 많을 것 같다. 오히려 잘 됐다는 생각도 들었다. 좋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인천공항=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김영권 “북한 공격수 중 한광성 경계…빠르고 드리블 좋다”베스트 추천 뉴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