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국민의힘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은 방탄 전략 · 여당 패싱"

▲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민생 영수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또 다른 방탄 전략이자 '여당 패싱'이라며 거듭 비판에 나섰습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오늘(1일) 논평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한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집중된 여론을 희석하려는 얄팍한 속셈"이라며 "또 다른 방탄 전략임이 뻔히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진짜 민생을 위한다면 자신의 체포동의안 가결로 90여 개 법안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일하는 국회로 회복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김민수 대변인도 "팽개쳤던 민생을 운운하며 방탄용 영수 회담을 입에 담으니 '사심불구(뱀의 마음으로 부처의 입을 흉내 내는 꼴)'"라며 "여당을 패싱하는 오만한 발상을 멈추고, 김기현 대표가 여러 차례 제시한 여야 회담 자리로 나와 민생을 살피라"고 논평했습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의 과거 발언을 환기하며 반격에 나섰습니다.

박 정책위의장은 페이스북에서 "지금의 홍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수용을 촉구하지만, 4년 전의 홍 수석대변인은 정반대"라며 "여당 때는 영수회담을 구시대 유물이라고 거부하더니, 야당 때는 외상값 맡겨놓은 것처럼 재촉한다"고 썼습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하자, 민주당 수석대변인이던 홍 원내대표는 "일대일 영수회담은 과거 권위주의 정권 시절에 제왕적 총재가 있었을 때 했던 것"이라며 반대한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