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국내서 처음으로 인공유방보형물 이식 후 ‘희귀암’ 발생

© News1

국내에서 인공유방 보형물로 인한 희귀암 환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성형외과학회는 7~8년 전 미국에서 수입된 인공유방 보형물로 유방 확대술을 받은 40대 여성이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으로 최종 진단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이 여성은 최근 한 쪽 가슴이 심하게 부어 성형외과를 방문했다가 의심 진단을 받고 대학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암의 한 종류다. 가슴이 붓고 피부 발진 등의 증상이 있다.

식약처는 수입업체·제조업체와 함께 부작용 발생으로 인한 치료비 보상 등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유방 보형물 부작용 조사 등 환자 등록연구도 진행하기로 했다. 대한성형외과학회는 갑작스러운 유방 모양의 변화나 덩어리, 피부 발진 등 의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반드시 병원에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보형물로 희귀암 발병이 의심되는 보고는 미국 152건(사망 5명), 호주 82건(사망 3명), 프랑스 59건(사망 3명), 영국 45건(사망 1명)이 있었다. 이 보형물은 현재 미국 제조회삭 자진 회수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2007년 허가 이후 약 11만개가 수입돼 최근 3년간 약 2만9000개가 유통된 것으로 파악된다.


대한성형외과학회는 “보형물 제거 수술을 할 때 우려되는 염증이나 감염 등의 위험성을 고려할 때 증상이 없는 환자가 예방적으로 보형물을 제거하는 것은 권장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국내서 처음으로 인공유방보형물 이식 후 ‘희귀암’ 발생베스트 추천 뉴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