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광주·전남 무더위 주춤…17일까지 최대 40㎜ 소나기

태풍 가장자리 구름 영향…5개 시·군 폭염주의보 해제
광주 등 일부 지역, 주말 사이 낮 기온 33도 이상 유지

associate_pic
【함평=뉴시스】맹대환 기자 = 지난 7일 전남 함평군 월야면 달맞이공원을 찾은 관광객들이 조롱박터널이 만든 시원한 그늘에서 폭염을 피하고 있다.  2019.08.16.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의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16일 광주·전남 지역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면서 더위가 한풀 꺾였다.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광양 광양읍 32.8도, 여수 공항 32.6도, 해남 북일 32도, 순천 31.9도, 광주 풍암 31.7도, 곡성 옥과 31.4도 등을 기록했다.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담양·구례·화순·고흥·보성 등 전남 5개 시·군에 내린 폭염주의보가 해제됐다. 광주와 여수·광양·순천·곡성에는 주의보가 유지 중이다.

태풍 '크로사'의 가장자리에 남은 구름대로 인해 전남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7.5㎜의 소나기가 내려 더위가 주춤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는 17일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광주와 전남 지역 예상강수량은 5~40㎜다.

이번 비는 기압골 이동 속도가 빨라 짧은 시간에 내리겠으나 대기 상·하층 간 온도차가 커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할 것으로 보인다. 시간당 2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주말 사이 산발적인 소나기가 내리겠으나 일부 지역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올라 폭염특보는 유지될 전망이다"면서 "농·축·수산업 피해에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wisdom21@newsis.com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