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광주시, 초등 4학년 치과주치의 건강보험 시행

3년간 6차례 주치의서비스 건강보험 재정 30억 지원
1회 진료 시 본인부담금 7600원, 구강상태 점검·교육

associate_pic
치과 검진받는 어린이. (사진=뉴시스DB)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가 아동의 구강 건강 향상과 소득격차에 따른 구강건강 불평등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보건복지부 아동치과주치의 건강 보험 시범사업을 본격 시행한다.

아동치과주치의 시범사업은 아동(보호자)이 지역 내 주치의로 등록한 치과의사와 계약해 충치 예방 등 구강 건강 유지·증진을 위해 6개월마다 지속적으로 관리받는 제도다.

사업 대상은 올해 초등 4학년 재학 중인 아동 1만4400명이다. 올해 상반기부터 초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총 3년간 관리받는다.

초등 4학년은 영구치가 늘어나는 시기다. 예방 진료 시 비용 대비 높은 효과와 구강관리 교육 시 자가 구강 관리 중요성을 인식시킬 수 있는 학년이다.

주치의는 등록한 아동을 대상으로 구강 건강 상태, 구강 관리 습관 등을 평가하고 아동별 종합관리계획을 수립해 구강 교육(칫솔질 방법·횟수, 식습관 및 영양교육), 예방 진료(치면 세마, 불소 도포) 등 서비스를 연 2회 제공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이용할 치과의원을 선택하고, 선택한 치과의원의 주치의에게 등록을 신청하면 된다.

치과의원의 아동치과주치의 등록은 구강검진 기관으로 지정된 치과의원 상근 치과의사 중 대한치과의사협회에서 진행하는 아동치과주치의 교육을 이수하고 건보공단홈페이지에 등록하면 된다.

이 사업은 건강보험 재정 투입으로 3년간 총 30억원이 지원된다. 주치의서비스 이용 시 본인부담금은 진찰료를 포함해 전체 비용의 10%인 1회당 약 7600원이다. 의료급여대상자와 차상위계층은 본인부담금이 면제된다.

단, 구강질환 확인에 따른 선택진료 항목(충치치료, 치아홈메우기, 방사선 사진촬영 등)은 대상자가 부담한다.

임진석 시 건강정책과장은 16일 "시가 정부공모에 선정돼 국가 재정이 투여되는 사업"이라며 "많은 학부모들이 시범사업에 참여해 소중한 자녀들의 평생 구강건강 실천의 밑거름을 만들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Football news:

뮬러-Gozensu 후 4-2 포르투갈과:당연 당신은 단지 실행 60 분. 당신은 이탈리아에서는
스페인은 플레이 오프에있을 것입니다,나는 확신합니다. Alba 유로에 대해
Mendieta1:1 와 폴란드:스페인 행동이 아주 단조롭게
Lewandowski 약 1:1 스페인과 함께:우리의 계획은 효과가있었습니다. 폴란드되지 않습니다 좋아하는 게임에서 스웨덴에 대한
파우 토레스:스페인은 유로의 다음 라운드에 도달하기 위해 모든 것을 할 것입니다. 자신을 믿어야합니다
엔리케 프로 1:1 폴란드와 함께:나는 스페인에서 더 많은 우월성을 기대했다. 아무도 말했다는 쉬운 것입
Rodri ob1:1 폴란드와 함께:우리는 매우 실망합니다. 피치가 최상의 상태에 있지 않습,그러나 이것은 핑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