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 확진자 2~3천명 전망”

27일 대구시청 찾은 황교안 대표에게 이렇게 밝혀

권영진 대구시장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7일 오전 대구시청 접견실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구시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7일 오전 대구시청 접견실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구시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2천~3천명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 시장은 27일 오전 대구시청을 찾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에게 이렇게 말했다. 권 시장은 이 자리에서 “이 상황이 일주일이 넘어가고 있는데 아마 거의 탈진 상태로 가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정부에서도 지금 자원봉사 인력도 모집하고 한다고 그러는데 아직 자원봉사 인력은 투입이 안 되고 있고, 군 인력도 101명이 지금 내려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실제로 병원에 투입되고 있는 군 의료인력은 101명이 이제 지금 지원이 나온 거다. 그런데 앞으로 대구에서 나오는 확진자가 저는 한 2천~3천명 그렇게 전망을 한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황 대표에게 코로나19가 아직 시민사회에 광범위하게 전파돼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했다. 권 시장은 “저희들이 하는 통계는 질병관리본부보다는 200~300명이 더 많다. 지금 신천지교회 교인들 전수조사가 오늘부터 들어간다. 그러면 거기서도 꽤 나올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김일우 기자 cool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