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경찰관 사칭 보이스피싱 수거책 40대 현행범 체포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보이스피싱 조직의 수거책 역할을 하던 필리핀 국적의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흥덕경찰서는 사기 미수 혐의로 A(4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10분께 보이스피싱에 속은 피해자로부터 현금 2000만원을 챙기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이날 오전 9시40분께 "계좌 명의가 도용돼 보이스피싱을 당한 것 같다"며 "계좌에 든 돈을 모두 인출해 기다리고 있으면 경찰관을 보내겠다"는 보이스피싱 전화에 속은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에서 현금을 인출하던 피해자는 문득 수상함을 느껴 은행 직원에게 112 신고를 부탁했다.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약속 장소에서 잠복 후, 현장에서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 "지인의 소개를 보이스피싱 수거책을 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Football news:

알리슨의 아버지는 브라질에서 익사했다. 그는 다이빙 off 댐
요르단 헨더슨 놓칠 것이 최소 4~6 주로 인해 사타구니 부상
목표에 의해 지루,Mbappe 및 멘디의 제목을 주장에 최선 첫 경기의 1/8 의 최종의 챔피언스리그
Gladbach 미드필드 노이하우스:재생하는 데 필요 대담에서 두 번째 다리에 대한 도심
글 래드 바흐의 목표에 베르나르도 실바:Headbutts 는 내 일이 아니다. 나는 열심히 일을 그들에
티보장:나서 많은 것을 의미하지만,두 번째 다리에 대한 Atalanta 다른 것입니다
지루하고 단축시키-중에 대한 경쟁자의 제목 플레이어에서는 주의 챔피언스리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