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교육부·EBS, 온라인클래스 연일 오류에 사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5일 서울 종로구 EBS 온라인클래스 비상상황실을 찾아 시스템 정상화를 당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 학기 개학일부터 원격 수업 플랫폼인 EBS 온라인클래스에 오류가 발생해 학생과 교사들이 불편을 겪은 데 대해 교육부와 한국교육방송공사(EBS)가 사과하고 개선을 약속했다.

김명중 EBS 사장은 5일 서울 종로구 EBS 온라인클래스 비상상황실에서 열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의 간담회에서 “완전히 새롭게 구축한 온라인클래스로 불편을 끼쳐드려 선생님과 학생·학부모들께 송구하다”며 “전체 협력사들과 함께 원격교육 시스템의 고도화와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원격수업 플랫폼 오류의 신속한 해결을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원격수업으로 학습 격차가 생긴다는 의견에 따라 이를 보완하기 위해 공공 학습관리 시스템의 기능을 고도화하게 됐다”며 “20만 명이 동시에 쌍방향 화상수업을 안정적으로 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일이며 전 세계에서도 성공사례가 드물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짧은 기간 내에 완벽하게 하지 못했던 미흡함이 있으나 그만큼 고도화된 기술력이 필요했다”며 “이번 주말까지 최선을 다해서 안정화하도록 당부드리고 교육부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새 학기 시작일인 지난 2일부터 EBS 온라인클래스 등 공공 학습 관리시스템에서는 연일 오류가 발생했다. 2일에는 진도율이 표시되지 않는 오류가 발생했고 3일에는 화상수업을 추가로 개설하거나 일부 학생을 조회할 수 없었다. 전날에는 시간표를 고도화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견됐다.

새 학기 시작에 맞춰 개통된 EBS 온라인클래스는 총 37억원을 들여 개발됐다. 지난해 9월 28일 작업을 시작해 올해 1월 18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갔으며 지난달 28일 공식 개통했다. 현장에서는 개학 직전에 공식 개통이 이뤄져 적응할 시간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온라인클래스 관계자들은 이 같은 한계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구연희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는 점은 인지하고 있었는데, 좋은 기술을 가진 업체가 있어 5개월 이내에 할 수 있다는 보장을 받았다”면서 “소프트웨어 부분에서 기능적 오류가 많이 나와 사과드린다.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광범 EBS 학교교육본부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3월 2일 개학 일정에 맞추기 위해 기본적인 기능 개발을 1월까지 완료한 후 세부적인 기능을 개발하고 시범 오픈을 했으며 2월 8일부터는 에듀테크 선도교사를 중심으로 시범 운영했다”며 “이 기간을 한 달 정도 당겼다면 현재 겪은 불편함이 덜 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했다.

EBS는 현재 발생하는 오류를 해결하고 현장 교사들의 요구사항도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는 20만 명인 온라인클래스 동시 접속 인원을 30만 명까지 가능하도록 서버를 확충할 예정이다. 김유열 EBS 부사장은 “주말 사이에 문제를 해결하고 비상 근무체제를 통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즉각적으로 대응하겠다”라며 “개발계획에 없었으나 선생님들이 요구한 것들을 넣어서 서비스 고도화 작업으로 옮겨간 상태”라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나는 바르셀로나가 더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쿠만 싸움에 대한 라 리가 제목으로 레알 마드리드,아틀레티코와 세비야
Koeman on Minges:Barca 에서는 항상 적극적으로 플레이해야합니다. Pedri,Araujo 또한 그들의 수준
Ronald Araujo:Barca 의 경우 모든 경기는 결승입니다. 우리는 원 Getafe-이 중요한 것은
메시가 준 벌금을 Griezmann 더블에 대한 Getafe-Antoine 득점
바르셀로나는 7 의 마지막 8 라 리가 경기 잃어버린 레알 마드리드
른 회원에 대한 슈퍼 리그:유럽 축구는 공정한 전통
Agnelli 와 Ceferin 은 Super League 에 대한 소문 때문에 공동 성명서를 준비하고있었습니다. 의 머리를 유벤투스 꺼 전화를 발표하기 전에 토너먼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