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n article was changed on the original website

김성태 “대기업회장 17명은 왜?…靑, 김정은 입맛 맞게 방북단 꾸려”

“중재역에 충실해야…미사여구로 가득찬 평야회담 곤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함진규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9.17/뉴스1 © News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관련 “대통령은 평양가서 맛있는 평양만두를 드실지 모르지만 대한민국 우리동네 만두가게 사장님은 여전히 추석을 앞두고 한숨 깊다는 사실을 문 대통령이 꼭 아시고 가셔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번 회담의 가장 큰 의제는 비핵화라는 점을 한시도 잊지 말길 바란다”면서 “앞서 두 차례의 판문점 회담처럼 평양냉면같은 정치적 수사, 미사여구로 가득찬 회담이 돼선 곤란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전날 청와대가 발표한 방북수행단 명단에 대해 “회담 목적이 비핵화 중재에 있는 마당에 국내 굴지 대기업 회장이 왜 17명이 끼어야했는지 알 수 없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입맛에 맞게 방북단을 잘 꾸렸다”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이) 미국과의 협상을 진행 중이다. (우리 정부의 역할은) 외교적 중재역할을 통해 교착을 풀고 협상이 진전되도록 하는 것”이라며 “협상 당사자처럼 새로운 카드를 내밀어 협상 국면을 바꾸는데 있는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외교중재라는 본래 목적을 넘어서는 경우가 발생해선 안된다”며 “수행단 구성만 놓고 보면 이번 방북이 비핵화 중재를 위한 방북인지 남북 경제협력을 위한 방북인지 헷갈린다”고 비난했다.

이어 “본질에서 벗어난 회담이 돼선 안된다”며 “북한이 아직까지 유엔의 대북 제재 대상일 뿐 아니라 미국의 세컨더리 보이콧 저촉 대상이라는 점을 간과하지 말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벌써부터 청와대와 정부는 온통 평양만 바라보고 있지만 당초 일정대로라면 이번 정기국회 대정부 질문이 오늘 예정됐다”며 “야당이 국가를 생각해서 대정부질문과 인사청문회 일정을 연기하자 했지만 결국은 대정부 질문만 연기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당은 오늘부터 시작되는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저희의 모든 당력을 투입해 최선을 다하는 청문회를 만들어내겠다”고 다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발표한 한국당의 대안담론 관련 “실패한 소득주도성장론의 대안으로 국민 성장론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기업과 국민의 창의성을 가로막는 대못을 뽑아 새로운 성장담론을 써내려 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성장담론은 당내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총의를 모아나가는 과정도 필요하겠지만 실정에 빠진 정부 경제정책의 총체적 대안을 모색하는 첫 걸음”이라며 “무엇보다 중요하고 시급하게 우리 국민이 요구하는 과제는 이미 실패한 것으로 드러난 소득주도성장 미몽에서 깨어나서 경제 활로를 되찾아나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김성태 “대기업회장 17명은 왜?…靑, 김정은 입맛 맞게 방북단 꾸려”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새로운 분데스리가 시즌은 9 월 18 일에 시작됩니다
토마스 투첼:아탈란타는 압박하고 많은 득점한다. PSG 는 신중하게 재생해야합니다
바르셀로나는 Lautaro 와 동의했지만,전송은 Coutinho 의 판매에 달려 있습니다
무리뉴 아마존 다큐멘터리:나는 빅 브라더에 있다는 느낌을 좋아하지 않는다
아구에로는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를 위해 회복 할 시간이 없습니다
마르셀로(마르셀로)는 경감 근육 부상으로 인해 라 리가(La Liga)의 나머지 시즌을 놓칠 것입니다
전화 인터뷰,레일의 소독,리프트 금지. 우리는 확인-NPL 에서 안티 바이러스 조치는 정말(물론,거의)작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