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핸섬타이거즈' 서장훈 "집중하지 않을 거면 집에 가" 폭발…김승현 '최하' 평가[종합]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서장훈 감독이 집중하지 않는 선수들에게 결국 폭발했다.

17일 방송된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에서는 체력테스트와 분격적인 훈련을 시작했다.

이날 휘문중과 연습경기를 마치고 코트로 돌아온 차은우는 서장훈 감독에게 "연습을 좀 더 하려고 왔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서장훈은 "내가 온 김에 몇 가지를 알려주겠다"라며 특급과외를 하기 시작했다. 슛 동작을 본 서장훈은 "슛동작은 기본이 좋다. 왼손은 최대한 받쳐놓는 다는 생각을 해라"라고 슛을 던졌지만 실패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서장훈은 "무릎을 쓰면 공이 더 멀리간다"라고 알려주고 슛을 던졌지만 또 한번 실패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서장훈의 조언에 차은우는 연속으로 골을 넣기 시작했고, "연습을 많이 하면 자연스럽게 골이 들어갈 것"이라고 서장훈은 조언했다.

다음으로 서장훈은 레이업에 대한 조언을 했다. 연습경기에서 실수를 했던 차은우를 위한 조언이었던 것. 이번 역시 차은우는 서장훈의 조언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골을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서장훈 감독은 "내일 오후 4시에 여기서 연습을 할 건데 문은 미리 열어 둘 것"이라고 말했고, 제일 처음으로 도착한 것은 문수인이었다.

문수인에 이어 강경준과 쇼리, 유선호가 도착했고, 쇼리는 "선호 어제 보니까 점프력이 좋더라"라고 이야기 했고, 유선호는 점프를 하며 림에 손이 닿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집합시간 4시를 앞두고 모든 멤버가 다 모이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서장훈은 조이에게 "조이가 할 일이 많다. 조이가 매니저 겸 코치다"라고 이야기 했고, 조이는 "제가 상황을 잘 보는 면이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조이는 멤버들에게 "감독님이 오시기 전에 저와 같이 스트레칭을 해보자"라며 안무 연습 전 몸 푸는 동작을 소개했다.

조이의 동작을 본 멤버들은 잘 따라하기 시작하다 난이도가 올라가자 삐걱거리는 관절 놀림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서장훈 감독이 등장했고, "어제 경기는 다 잊어라. 우리가 할 게 많다. 오늘부터는 훈련을 강도있게 할 거다. 첫 번째 오늘은 체력 테스트를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첫 번째로 오래달리기를 측정하기 시작했고, 선두로 유선호와 차은우가 자리를 잡았고, 서지석은 1위 2위 3위 보다 한 바퀴 차이를 보이기 시작했다. 6등올 들어온 쇼리를 향해 서장훈은 "너 잘 뛴다더니 뭐냐. 이상윤 보다 늦으면 어쩌자는 거냐"라고 질책했다. 결국 오래달리기에서는 서지석이 꼴지를 차지했다.

서장훈 감독은 오래달리기 후에 자리에 앉아있는 멤버들을 향해 "앉는 게 버릇이 됐다. 뭐하냐 일어나 있어라"라고 혼을 냈다.

휴식 없이 바로 스피드와 순발력, 근지구력을 파악하기 시작했고, 서장훈 감독은 "은우, 선우, 줄리엔. 수인은 체력이 합격이다. 쇼리, 승현, 상윤, 경준은 불합격이다. 조금 더 뛰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체력측정 이후 본격적인 훈련이 시작됐다.

반대쪽 코트에서 시작해 골대까지 전력 질주를 하던 선수들에게 서장훈 감독은 직접 패스를 해주며 슛을 쏘라고 지시했다. 서장훈은 "들어가고 안 들어가고는 상관이 없다"라며 슛 동작을 연결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이때 이상윤 3번째까지 재도전했고, 서장훈은 "할아버지 같다. 더 빨리 뛰어야 한다"라며 "몸에 익으려면 이걸 하루에 20번 씩은 해야한다"라고 말해 멤버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이어 서장훈 감독은 연습경기 때 부족했던 속공훈련을 하기 시작했다. 서장훈은 멤버들에게 시범을 보이며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였고 "체력은 제가 꼴지일 것이다"라고 자책하는 모습을 보여 멤버들을 웃겼다.

멤버들의 속공이 계속 실패하자 서장훈은 "계속 뛰자. 뛰고 싶어 하는 것 같은 데"라며 강도 높은 훈련을 이어갔다.

1분 휴식 시간에 멤버들은 서장훈 감독과 멀리 떨어져서 쉬기 시작했고 "이래서 감독님과 거리가 멀어지는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팀을 상대하기 위한 패턴 훈련도 시작됐다. 서장훈은 "우리팀에 문수인이 에이스라고 하는데, 다른 팀들은 문수인 같은 선수들이 5명이 뛴다고 보면 된다"라며 패턴에 대한 중요성을 이야기 했다.

하지만 멤버들은 패턴을 이해하지 못했고, 서장훈 감독은 "고등학생 동아리 선수들 보다 이해를 못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집중력이 떨어진 선수들을 향해 서장훈 감독은 "여러분 여기 나와서 그냥 공만 던지고, 대충 폼만 잡으려고 그렇게 해서 무슨 농구를 해. 상대가 다 강팀이라니까"라고 화를 냈다.

멤버들 역시 "집중력이 떨어진 것 같다", "다른 예능과는 정말 다르다"라며 다시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멤버들은 다시 한 번 힘을 내서 패턴 훈련을 하기 시작했고, 완벽한 찬스에 골을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 서장훈을 웃게했다.

하지만 서장훈은 수비를 하던 멤버들과 공격하는 멤버들과 자리를 교체하라는 말에 우왕좌왕 하는 모습을 보였고, "집중하지 않을 거면 집에 가라"라고 화를 냈다.

이내 선수들은 서장훈 감독의 패턴에 익수해 지는 모습을 보였고, 패턴에 성공하며 패턴에 재미를 붙이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후 서장훈 감독은 불루와 화이트 팀으로 나눠 연습경기를 시작했고 "이 중에 이긴팀이 다음 경기에서 선발로 나갈 것"이라며 무한경쟁을 예고했다.

하지만 화이트 팀의 김승현은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고, 공격실패는 물론 스크린도 성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장훈은 "누가 그렇게 가르쳤냐"라며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블루팀의 문수인과 차인우 콤비는 경기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고, 서장훈은 "저건 집중을 잘 해서 그런 것"이라며 차은우를 칭찬했다.

전반이 끝난 후 블루팀과 화이트팀은 따로 회의를 하기 시작했고, 블루팀은 "많이 해보는 게 중요하다"라며 서로를 칭찬했고, 반면 화이트팀은 자신들의 플레이에 실망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후반에도 블루팀은 팀플레이로 차근차근 점수를 내기 시작했고, 화이트팀은 개인플레이로 점수를 내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서장훈의 지적을 받았다.

결국 이날 경기는 블루팀의 완승으로 끝났다.

서장훈은 "나에게 여러분들이 처음 얘기했던 게 있다. '진짜 팀으로 농구를 해보고 싶다'라고 했지만 오늘 경기를 보고 냉정하게 이야기 해주겠다"라고 말한 후 선수들마다 냉정한 평가를 쏟아냈다.

특히 서장훈은 김승현에게 최하점을 주며 "진짜 오늘 집중력은 0점이다. 동생들 보기 부끄럽다"라고 지적했고, 쇼리 역시 최하 평가를 받았다.

또 이날 '핸섬타이거즈' 주장으로 이상윤이 뽑혔다

한편 이날 조이는 "운동복만 입은 모습을 보다가 이런 모습은 처음이다"라며 멋지게 차려 입은 모습을 보고 감탄했다. 알고보니 이날은 멤버 김승현이 장가가는 날이었던 것.

새신랑 김승현에게 멤버들은 농구공을 드리블하며 입장할 것을 요구했고, 김승현은 드리블을 하다 "이걸 꼭 해야하냐"라며 웃었다.

이상윤은 최근 찍은 드라마 VIP를 언급하며 "절대 바람은 피우지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과 김승현은 "핸썸 축하해"라고 화이팅을 외쳤다.

새신랑 김승현이 입장할 때 쇼리는 농구공을 건냈고, 김승현은 농구공을 튕기며 입장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narusi@sportschosun.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