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한국 브라질]'돌아온' 주세종, 독일 이어 브라질 상대로도 '존재감 확실'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돌아온' 주세종(FC서울)의 존재감은 확실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19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0대3으로 패했다. 한국은 3경기 연속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아쉬움 속에서도 반짝인 인물이 있다. 5개월 만에 돌아온 주세종이었다. 그는 지난 6월 열린 호주-이란과의 2연전 이후 오랜만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돌입 후 처음이다.

주세종의 복귀 이유는 명확했다. 벤투 감독은 이번 A매치를 앞두고 "주세종은 전략적 이유로 선발했다"고 말했다. 말 그대로였다. 주세종은 벤투호의 깜짝 카드로 '세계최강' 브라질을 상대했다. 그는 정우영(알 사드)과 함께 수비형 미드필더로 발을 맞췄다.

확실한 카드였다. 주세종은 특유의 '킬 패스'를 앞세워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했다. 그는 한국이 0-1로 밀리던 후반 13분 황희찬(잘츠부르크)에게 정확한 롱 패스를 건넸다. 후반 12분에는 날카로운 패스로 공격 템포를 높이기도 했다.

주세종은 이날 자로 잰 듯한 정확한 패스로 상대의 압박을 이겨내며 경기를 풀었다. 무엇보다 브라질을 상대로도 긴장 없이 침착하게 경기를 조율했다.

주세종은 독일과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도 정확한 패스로 손흥민(토트넘)의 쐐기골을 도운 바 있다. 오랜만에 태극마크를 단 주세종은 이날도 독일전 그날처럼 확실한 존재감을 선보였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