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한국당 “청문회 3일간 하자… 의혹 많아 하루론 부족”

“與 하루만 고집땐 특검-國調투쟁”… 이해찬 “총리도 이틀인데” 거부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하루가 아니라 3일 동안 하자고 제안했다. 국무위원은 하루, 국무총리는 이틀 동안 진행하던 관례를 깰 만큼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많다는 것이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 여파로 조 후보자 이슈가 사그라들면 안 된다는 문제의식도 작용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당 회의에서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은 하루에도 몇 개씩 (언론의) 단독 기사가 터져 나와 ‘단독’이란 아호가 생길 만큼 너무 많다”며 “하루 청문회로는 모자라고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3일 청문회를 제안한다”고 했다. 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23일 하루에만 조 후보자 의혹을 다룬 언론사 단독보도가 총 38건”이라며 “여당이 청문회를 하루만 고집한다면 야당은 청문회를 보이콧하고 특검과 국정조사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청문회법은 청문회 기간을 3일 이내로만 규정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증인 채택에 일주일 정도 시간이 걸리니 9월 2∼4일 사흘 동안 청문회를 열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무총리 청문회도 이틀 하는데 장관 청문회를 3일 동안 하자는 얘기는 청문회장을 뭘로 만들려는 건지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조동주 djc@donga.com·김지현 기자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한국당 “청문회 3일간 하자… 의혹 많아 하루론 부족”베스트 추천 뉴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