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Anna.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한일 정상 첫 통화…강제징용 · 위안부 문제 '의견 교환'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일 취임한 기시다 일본 총리와 첫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첫 통화에서부터 과거사 문제 같은 예민한 소재들이 의제에 올랐습니다.

권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신임 총리의 첫 전화통화는 어제(15일) 저녁 6시 40분부터 30여 분 동안 이뤄졌습니다.

기시다 총리 취임 11일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축하 인사를 전한 뒤, 한일 간 첨예한 쟁점인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를 꺼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문제를 놓고 양국이 평행선을 달리는 이유로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 적용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 차이"를 들며 "외교적 해법 모색"을 강조했습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피해자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그러나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로 "한일 관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도 나눴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 조속한 대화 재개 필요성을 강조하고 "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게 평가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 문제 대응을 위해 한일, 한미일 3국이 협력하기로 문 대통령과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또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언급하며 한국의 협력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관심을 갖고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