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한전, 지역인재 채용 최하위권… 비리·방만경영도 여전

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이 지역인재 채용은 최하위권인데 비해 태양광과 수의계약 비리 등 방만한 경영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광주시와 전남도,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13곳 중 9곳에서 지난해 1698명을 채용했다. 이중 지역인재는 359명으로 21.1%를 차지했다.

가장 덩치가 큰 한전은 19.5%로 정부 권고 채용비율 18%를 겨우 넘겼다. 전국 평균 23.4%는 물론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평균에 못 미치는 수치다.

채용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한국인터넷진흥원 60%, 가장 낮은 곳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10%로 파악됐다.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은 2018년 18%, 2019년 21%, 2020년 24%, 2021년 27%, 2022년 30%로 규정돼 있다.

반면 가족 등 차명으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다 적발된 한전 직원은 10명에 달했다. 지난해 감사원의 대대적인 감사 이후에도 한전의 태양광발전 비리가 줄어들지 않은 것이다. 감사원은 지난해 2월 발표한 한전 비리점검 감사결과에서 금품수수 등 태양광 비리에 연루된 한전 직원 38명에 대한 징계와 13명의 주의 조치를 요구하기도 했다.

한전은 또 퇴직자들이 만든 회사에 1997년 이후 23년간 7401억원의 수의계약을 체결해 특혜 제공 의혹도 받고 있다. 그동안 퇴직직원 모임 사단법인 한전전우회에서 100% 출자한 회사에 육상전력이 닿지 않는 섬 발전소 운영을 대부분 위탁해왔다는 것이다.

올해의 경우 계약금액은 618억원으로 1997년 47억원에 비해 13배 이상 늘었다. 그런데도 한전은 전문성과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섬 발전소 경쟁 입찰을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심지어 금품수수로 해고된 직원이 운영하는 회사와 거액의 수의계약을 체결한 사실도 드러났다.

지난 11일 국감을 받은 한전은 19년 치 전력량계 19만4000대를 일괄 구매했다가 당장 폐기처분을 해야 되는 분량만 13만7000대(98억원 상당)에 달하는 등 방만한 물품구매를 해온 사실도 드러났다.

이밖에 한전이 2017년부터 올해 5월까지 접수한 공익제보(레드휘슬)는 총 221건으로 이중 직원이 친동생을 하도급 업체에 취업시킨 사례 등 54건이 사실 또는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

한전 관계자는 “청렴·윤리 경영이 뿌리를 내리도록 앞으로 다양한 비리예방·감사 제도를 보완할 것”이라며 “향후 한전공대 개교 등 현안사업에도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