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성과 내겠다”

탄소중립 이행·취약계층 위한 환경서비스도 약속
조명래 이임사 “코로나19 이후 환경부 역할 중요”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방문해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방문해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의 취임일성은 ‘성과’였다. 한 장관은 “올해를 탄소중립의 역사적 전환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22일 한 신임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환경부 3대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탄소중립 선언 이후 이행 기반을 마련하고, 환경정책의 성과를 내고, 여러 환경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내용이었다. 한 장관은 우선 “2021년은 탄소중립 전환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역사적 전환점이자 문재인 정부의 기후·환경정책의 체감 성과가 창출되는 해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탄소중립 미래를 위한 명료한 비전을 제시하고 확고한 이행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미세먼지 농도 저감을 비롯해 환경정책 성과가 창출된 분야는 개선 추이를 가속화하고 그린뉴딜과 탈플라스틱 등의 핵심과제에서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성과를 강조했다. 또 “기후위기, 환경오염, 화학물질 등으로 취약계층에 피해가 집중되지 않도록 환경 안전망을 구축하고 자연과 인간의 공존 방식을 찾는 등 포용적 환경서비스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취임식에 앞서 한 장관은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에 참배하고 방명록에 “푸른 하늘 맑은 물, 모두를 위한 환경복지, 미래를 위한 환경정책을 만들어 가겠습니다”는 다짐을 남겼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현충탑 참배 후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현충탑 참배 후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조명래 전 장관은 이임사를 통해 “그린뉴딜, 통합물관리, 미세먼지 저감 등 4년 차를 맞은 현 정부의 성과를 창출하는 한편 탄소중립이라는 미래 30년의 기틀을 마련해야 하는 숙제가 우리 앞에 놓여 있다”며 “제가 지켜본 환경부 가족 여러분이라면 능히 해낼 수 있으며 기대를 뛰어넘는 성과를 올릴 것이라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어떤 세상을 만들 것인지는 환경부의 역할과 무관하지 않다”며 “저는 다시 사회로 돌아가지만, 우리 후손들을 위한 녹색 전환의 길을 이끄는 환경부의 모습을 늘 지켜보고 최선을 다해 돕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단국대 명예교수로 갈 예정이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Football new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압력에 놀랐다. 그들은 또한 Gundogan(지원 지역의 밀도를 희생 시킴)을 막았지만 KDB 는 City 를 게임으로 다시 가져올 수있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 감독 Butragueno Atletico 선수의 손에:그것은 페널티입니다. 우리는 다시 재수와 심판은 에르난데스
첼 on Tottenham 의 100 목표 시즌:나쁘지 않에 대한 방어하고 가난한 팀
코만은 2026 년까지 바이에른의 새로운 계약 제안을 거절했습니다
홀랜드의 이적은 레알 마드리드의 우선 순위입니다. 이 거래는 2 억 7 천만 유로(As)를 소비 할 수 있습니다
아틀레티코는 시메오네의 대담한 계획 덕분에 더비의 전반을 통제했다. 그런 다음 게임이 열렸고 Casemiro 의 분출은 레알 마드리드를 구했습니다
메시의 라 포르타:바르셀로나는 가족입니다. 이를 확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하는 역사에서 최고의 선수에 남아 있는 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