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하태경 “유시민 주변엔 조국처럼 간 큰 분들만 있나보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뉴시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공개 강연에서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거듭 비판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최면 걸린 사람처럼 사리 분별을 못한다”고 날을 세웠다.

하 의원은 ‘조국 사태’ 과정에서 보인 유 이사장의 처신을 건건이 비판하고 있다.

그는 17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유 작가가 ‘검찰이 조국처럼 털면 안 걸릴 사람 없다’고 했다”며 “유 작가 주변 분들은 다 조국 일가처럼 간 큰 사람들뿐인가 보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국 가족처럼 사는 분들은 극히 드물다”면서 “일반 국민 중 주가조작하고 표창장 위조해서 대각하는 사람이 얼마나 되나. 일반 국민은 겁나서 못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유 작가나 조국처럼 대놓고 위선을 피우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며 “유 작가가 요즘 무슨 최면에 걸린 사람처럼 사리 분별을 못한다. 이토록 사리 분별을 못하는 것도 지극히 어려운 일”이라고도 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캡처

앞서 유 이사장은 16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노무현재단 강연에서 “조국 사태를 통해 우리 모두는 언제든 구속될 수 있구나 하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이렇게 강연하고 돌아다닐 수 있는 것은 검찰이 영장을 청구하지 않았고,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어서 우리는 항상 검찰과 법원에 감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