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Hot-Line] "한국캐피탈, 포트폴리오 비중 조절 및 영업자산 확대로 지속 성장 전망"

[Hot-Line] "한국캐피탈, 포트폴리오 비중 조절 및 영업자산 확대로 지속 성장 전망" KB증권은 28일 한국캐피탈에 대해 포트폴리오 비중 조절 및 영업자산 확대로 지속 성장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 및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한국캐피탈은 여신전문금융업법에 의거해 기업금융, 리스금융, 소매금융 등의 금융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1989년에 설립했으며 2001년 군인공제회를 대주주로 맞이했다. 수신기능이 없는 제2금융권으로 회사채, 기업어음(CP) 발행 등을 통해 자금을 조달한다. 총자산은 2020년 상반기 기준 2조4305억원이며 그 중 할부, 리스, 대출 등 총 채권 규모는 2조719억원 수준이다.



임상국 KB증권 연구원은 "한국캐피탈은 2016년 신용등급 하락 이후 적극적인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리스자산 축소 등 리스크 관리로 실적 회복세에 접어들었다"면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캐피탈 업계 전반의 자금조달 우려가 커진 상황 속에서도 상반기 영업이익은 193억원, 순이익은 153억원으로 호실적을 기록,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 비중 조절과 영업자산 확대로 지속 성장을 기대했다. 군인공제회를 통한 안정적인 자금조달과 리스금융 중심의 포트폴리오에서 기업금융 및 소매금융과 동일한 비중으로 리스크 관리를 위한 포트폴리오 재편이 진행 중이란 설명이다.

임 연구원은 또 "신용등급 상승 시 자금 조달비용 절감과 영업이익 확대가 가능하다"면서 "현재 한국캐피탈의 신용등급은 A-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신용평가사가 긍정적 전망을 부여한 회사는 OK캐피탈과 한국캐피탈 두 곳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A 단계로 신용등급 상승 시 약 40bp 조달금리 하락이 예상된다고 봤다.

아울러 그는 "렌탈업, 중고차 금융시장 등 신사업 진출을 통한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가 기대된다"며 "작년부터 렌탈 사업과 중고 상용차 사업을 시작했으며, 올해부터 중고 승용차 사업이 본격 확대될 예정으로 내부 영업자산 포트폴리오 비중조절을 통한 실적 개선과 신규 사업 추진으로 사업의 질적, 양적 확대가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경택 기자 kissmaycry@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바이에른과 0:4 에 헥터 헤레라:우리는 세계 최고의 팀과 함께 아주 잘했다. 우리 오프 작성하지 마십시오
안토니오 콘테:보루시아 잘 준비,그들은 많은 잠재력을 가지고있다. 인터 이길 수
포르투와 3:1 에 과르디올라:좋은 시작. 챔피언스리그에서는 5 대체,플레이어 나온 사람들여 자신만
뮬러에 대한 톡:그는 필드에 코치의 손의 연속이다. 토마스 관리 팀,드라이브 그것은 앞으로
지안 피에로 가스페리니:미란축이 방금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많은 선수,회전이 불가피
고레츠카 o4:0Atletico 와 함께:우리는 우리가 처음에 놓치지 않았다 운이 좋았다. 10 분이 걸렸다 참여하고
Klopp 에서 승리 Ajax:지 빛나는 축구,그러나 우리는 세 가지 점을 획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