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화이자라더니"…국군대구병원 6명에 물백신, 누가 맞았는지 몰라

대전 국군병원에서 화이자백신 접종 대상인 30세 미만 장병 중 6명에게 식염수를 주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군은 누가 '물백신'을 맞았는지도 특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 당시 함께 접종받은 인원을 대상으로 재접종을 실시했다.

14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 페이스북에 "지난 10일 국군대구병원에서 단체접종을 실시했지만 일부인원이 식염수만 들어간 주사를 맞았다"는 글이 올라왔다.



201신속대응여단에 복무하고 있다고 밝힌 글쓴이는 "국군대구병원에서 재접종 통보가 왔지만 누가 식염수만 들어간 접종을 받았는지 몰라 전원 재접종하라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이 장병은 "당일 21명의 장병이 접종을 완료했는데 15명은 정상적으로 백신을 접종받았고, 6명은 식염수 주사를 맞았는데 현재 국군대구병원에서 정상적인 백신 접종자와 식염수 접종자를 구분할 수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 "용사들의 의견을 피력해줄 지휘관도 현장엔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백신을 한 번만 맞아도 부작용이 일어날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그 리스크를 감수하고 대한민국 안보와 팬데믹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접종에 동참했는데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나니 화를 참을 수가 없다"고 적었다. 이어 "특히, 병원측의 적반하장 논리는 과연 이 병원이 민간인을 상대하는 곳이어도 통했을지 의문"이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와 관련 국군의무사령부는 "지난 10일 국군대구병원에서 장병 6명에게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백신을 주사하는 실수가 발생했다"며 "6명을 특정할 수 없어 동시간대 접종한 21명을 모두 재접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과 전문의가 당사자들과 해당부대 간부에게 접종 실수 사실과 보건당국 지침을 설명하고 희망자 10명에 대해 재접종을 시행했다"면서 "재접종자의 건강상태를 7일간 1일 3회 관리하고 확인 중이다. 현재까지는 특이 증상을 보이는 인원은 없다"고 설명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의 환상적인 이야기 서퍼주:그는 청동 후에는 심각한 두개골 부상(수 없었도 걸어)
아게로 고객은 물론의 줄기 세포 치료를 복원의 연골 무릎 관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Varane 의 Mills:나는 그가 van Dijk 또는 Dias 와 같을 지 확신하지 못합니다. 6 가지 어려운 일치하는 라 리가에서 세계 챔피언스리그
멤피스 Depay:그들이 나를 반란군이라고 부르는 지 상관하지 않습니다. 레즈 많이 원하지 않기 때문에 그분은 좋은 사람이 분야에
Barca 는 messi 를 신인으로 등록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는 작동 할 수있을 것입 훈련 캠프에서 로그인하지 않고 계약
페트코비치는 보르도를 향했다. 그는 2014 년부터 스위스 국가 대표팀과 함께 일했습니다
첼시를 포함할 수 있 조우마에서 다루는 세비야 대 Kunde